광고 창닫기

'연구산업' 육성 통해 1만2000개 일자리 창출

2022년까지 2366억원 투입···연구산업 육성법 제정도 추진
5대 전략 18개 중점과제 추진···R&D 자원 활용한 개방형 생태계 구축 
연구산업 생태계. <자료=과기부 제공>연구산업 생태계. <자료=과기부 제공>

정부가 과학기술 R&D(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하는 '연구사업'을 키워 고급 일자리 1만2000개 창출에 나선다. 이를 위해 향후 5년간 236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연구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R&D 생산성 제고와 고급 일자리 창출을 동시에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연구산업이란 R&D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R&D 활동을 지원하는 각종 연구관련 서비스· 연구장비 등 제품을 포괄하는 R&D 연동산업이다. 

이는 수요에 맞게 연구와 개발 자체를 위탁·공동연구 형태로 제공하는 '주문연구산업', 연구기획, 대형프로젝트 관리 등 R&D 프로세서를 지원하는 '연구관리산업', 연구 활동에 필요한 고급연구장비 등을 개발 공급하는 '연구장비산업' 등을 포함한다. 

일례로 영국 ARM사는 반도체 설계만을 전문적으로 수행해 연매출 1조3000억원(2014년 기준)을 달성했다. 스위스 SGS사는 시험·검사를 수행해 연간 6조9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우리나라는 총 연구개발비 598억 달러, 세계 5위 R&D 투자국으로 R&D의 생산성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지만 R&D와 연동되는 정책이 개별적으로 수립됨에 따라 국가 R&D의 통합적 관점에서 산업화하려는 노력은 미흡한 상태다. 

국내 연구장비 시장의 85%(2014년 기준)가 외산이고, 정부 R&D 구축액 상위 20개 제작사 중 국내기업은 전무한 실정이다. 과학기술정보서비스(NTIS)에 등록된 국산 연구장비 기업 327개사 중 50명 미만이 75%를 차지한다.  

이에 정부는 연구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향후 5년간의 전략을 제시, 연구산업 혁신 성장으로 동력화해 1만2000개의 과학기술기반 고급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수립하고 2366억원 예산을 투입한다. 

고급 일자리 창출 예상도. <자료=과기부 제공>고급 일자리 창출 예상도. <자료=과기부 제공>

5대 전략 18개 중점과제는 ▲주문연구를 통한 R&D의 분업화·전문화 ▲연구관리 활성화 ▲연구개발 신서비스산업 발굴 및 육성 ▲연구장비 국산화 확대 ▲제도적 기반 마련 등을 중심으로 추진한다. 

우선 바이오, 나노·소재 등 주문연구 분야에서 기술을 발굴하고 성공 사례를 확산하는 한편 주문연구기업이 먼저 제안하고 대학·출연연이 참여하는 역매칭 시범사업을 추진해 분업화·전문화된 국가 R&D 생태계 조성 기반을 마련한다. 

또 연구관리 산업화를 위한 10대 중점 연구관리 서비스를 도출하고 기업의 서비스별 콘텐츠 개발을 지원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연구산업에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하고, 대학·출연연의 우수 기술과 연계해 기술창업을 촉진한다. 

이와 함께 연구산업 생태계의 통합적 지원을 위해 '연구산업 육성에 관한 법률'(가칭) 제정을 촉진하고 연구산업 통계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산업 통계 특수분류화를 추진한다. 

이진규 제1차관은 "연구산업은 국가 R&D가 고급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는 중요한 산업"이라며 "연구산업은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분야로 중소기업이 혁신성장 주체로 자생해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