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기부 이전 속도 내나"···세종청사 신축비 120억 확보

행복청, 내년 예산 2910억원 확정···"행복도시 자족기능 확보 위한 추진동력 확보" 
정부세종청사 전경.<사진=행복청 제공>정부세종청사 전경.<사진=행복청 제공>

과기부 등 중앙행정기관 추가이전을 위한 정부세종청사 신축 사업비가 내년 정부 예산에 반영됐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이하 행복청)은 내년 예산이 2910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당초 정부안 2817억원보다 93억원이 늘었다.  

이번 예산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중앙행정기관 추가 이전을 위한 예산을 포함, 입주민의 안정적인 정착 및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예산이 중점적으로 편성됐다. 

행안부와 과기부는 이전이 예고 됐지만 현재 정부세종청사 내에 입주할 공간이 부족한 상태다. 신청사 입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중앙행정기관 추가이전을 위한 청사 건립비'로 120억원 반영됐다. 

두 기관의 세종시 이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약속이며, 행정수도의 전제조건이기도 하다. 

과기부는 행안부와 달리 법 개정 없이도 행안부 고시 등 행정절차만 거치면 이전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이전 로드맵은 나오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정부 지출 구조조정 방침에 따라 전체 사업비가 다소 감소했으나 중요한 신규 사업 및 장기간 지역산업이 반영돼 정상적인 도시건설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예산을 차질 없이 집행해 성공적인 도시건설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