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여성과기인 10명 중 1.5명꼴···보직자 10% 이하

과기부, 2016년도 여성과학기술인력 활용 실태조사 결과 발표
신규채용·재직비율 상승 추세···"정규직·보직자 비율 지속 확대 필요"
여성과학기술인 10명 중 1.5명만이 정규직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중간 관리자급 이상 여성 보직자 비중도 10% 이하로, 리더급 여성의 진출도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한화진)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6년도 여성과학기술인력 활용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에는 이공계 대학 286개, 공공연 196개, 민간연 4005개 등 총 4487개 대상기관 중 3707개 기관이 참여했다. 주요 조사내용은 여성과학기술인의 재직, 채용, 보직·승진, 교육·훈련, 연구개발 활동, 일·가정 양립 지원 등 복지제도 운영현황 등에 대한 통계를 담고 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여성과기인은 4만6269명으로 전체 과기인(23만9635명)의 19.3%를 차지했다. 이 중 정규직 여성과기인은 2006년 1만2154명(9.4%)에서 2010년 1만6384명(11.4%), 지난해에는 2만7608명(14.9%)이었다. 전체 약 15%만이 정규직인 것이다. 

또 여성과기인 중 보직자는 10% 이하에 불과하다. 2006년 1645명(6.3%)에서 2010년 1902명(6.8%), 지난해 3173명(8.6%)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10%를 밑돌고 있다. 

반면 여성과기인 신규채용 규모와 비율은 늘고 있는 추세다. 2010년 5253명(22.1%)에서 지난해 5598명(27.0%)으로 증가했다. 승진자 여성의 규모와 비율도 2010년 997명(10.3%)에서 지난해 1683명(15.9%)으로 늘었다. 여성 연구책임자 비율도 8.8%에 불과했던 2006년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비정규직 재직여성 기관유형별 규모 변화(2007~2016년). <자료=과기부 제공>비정규직 재직여성 기관유형별 규모 변화(2007~2016년). <자료=과기부 제공>

여성과기인에 대한 인프라 구축과 관련해서는 일·가정 양립 지원제도 중 출산전후 휴가·임신여성보호·육아휴직 등 법적 의무제도 운영률은 높지만 불임휴직제·수유시설운영 등 자율적 제도 운영률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적 의무제도 운영률은 2014년 93.7%에서 2015년 94.3%, 지난해 94.2%로 비슷한 수준이지만 자율적 제도 운영률은 2014년 50.6%에서 2015년 51.0%, 지난해 48.1%로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여성과기인 육성 현황에서는 전문학사 이상(석·박사 포함) 이공계 전공 입학생 중 여행생 비율은 28.7%로 전년대비 0.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공계 재학생 중 여학생 비율은 29.4%로 증가 추세이나 자연계열과 공학계열 간 30.8%p의 격차를 보였다. 

과기부 관계자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도 여성과학기술인 지원정책을 추진해 나간다"며 "최근의 기술환경 변화에 따른 고용구조 변화를 실태조사에 반영하기 위해 앞으로 세부 조사항목 등을 지속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성과기인 보직자 규모(2007~2016년). <자료=과기부 제공> 여성과기인 보직자 규모(2007~2016년). <자료=과기부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