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재난 대비 일원화 '국가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구축

원안위, 지난 11일부터 양일간 '방사능 분석체계' 구축 워크숍 열어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는 국내외 방사능 재난을 대비해 일원화된 '방사능 분석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국내 방사능 분석 기관들이 모두 참석하는 워크숍을 지난 11일부터 양일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원안위가 주최하고 KINS(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가 주관한 이번 워크숍에는 식약처, 환경부, 해수부, 농림부, 국군화생방방호사령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주식회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부경대, 경북대, 조선대 등의 방사능 분석 담당자 11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에는 국가방사능통합관리를 위해 방사능 분석기관의 장비 보유·운영 현황과 환경방사능 분석체계, 방사능 재난 발생시 비상대응절차 등을 공유했다. 또 국내 방사능 분석 현안에 대한 토론도 이어졌다.

엄재식 원안위 방사선방재국장은 "대규모 방사능 재난을 대비해 국내 기관들의 방사능 분석 역량을 한데 모을 필요가 있다"라며 "이를 위해 방사능 분석기관 간 적극적인 소통과 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안위는 이번 워크숍에서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 방사능 분석기관 간 '국가 방사능분석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국가 방사능 분석 네트워크를 지난 2014년부터 각 부처와 협업을 통해 개발 중인 국가방사능통합정보관리시스템과 연계할 예정이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