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디자인-공학 융합 '양손잡이' 전시회 열어

12일 본관 제2공학관서 '디자인 쇼 UNIST 2017' 개최
양지현 학생 '메이즈 큐브', 한임경 학생 '밀루엣' 주목
'디자인 쇼 UNIST 2017'에서 선보인 메이즈 큐브(좌)와 밀루엣(우).<사진=UNIST 제공>'디자인 쇼 UNIST 2017'에서 선보인 메이즈 큐브(좌)와 밀루엣(우).<사진=UNIST 제공>

UNIST(총장 정무영)는 12일 본관 제2공학관서 '디자인 쇼 UNIST 2017' 개막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디자인 쇼는 15일까지 디자인·인간공학부와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의 지난 1년간 결과물을 전시했다. 졸업 작품 12점, 대학원 작품 18점 등 총 30점의 작품이 선보였다.

디자인 쇼 주제는 '양손잡이의'라는 뜻의 '엠비덱스트러스(Ambidextrous)'다. 디자인과 공학이란  양 손을 융합한다는 의미로 정해졌다.

개막식에는 UNIST 교원을 비롯해 100여 명의 기업체 인사와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피터 쿠치니키(Peter Kuchnicki) 스파크 디자인 어워드 대표는 개막식서 "이번 행사에서 혁신적 디자인을 많이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개막인사를 전했다.

학부 출품작에선 양지현 디자인·인간공학부 학생이 출품한 '메이즈 큐브(Maze Cube)'가 주목을 받았다. 이 작품은 공이 지나갈 수 있는 3차원 길을 만들어 미로를 푸는 장난감으로 레드닷 어워드와 스파크 디자인 어워드 등 세계적 디자인 공모전 등에서 수상한 바 있다.

대학원 전시에서 눈에 띈 작품은 한임경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 학생이 출품한 '밀루엣(Milluet)'이었다. 재료를 넣고 손으로 돌리는 식재료 손질기구다. 맷돌을 모티브로 해 나선형 깎기, 썰기, 섞기 등 세 가지 기능을 포함했다.

배정현 졸업전시회 대표 학생은 "UNIST의 디자인 쇼는 공학을 기초로 한 아이디어 창출능력과 사고력이 강점"이라며 "공학-디자인 융합을 바탕으로 미래 디자인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헨리 크리스티안스(Henri Christiaans) 디자인·인간공학부장은 "학생들이 산업연계를 위한 연구와 관계망 구축으로 훌륭한 전시를 이끌어냈다"며 "졸업생들이 세계를 무대로 더 많은 가능성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UNIST 디자인·인간공학부에서는 매년 졸업생을 기념해 '디자인 쇼'를 갖는다. 학부는 산업디자인 트랙과 인간공학 트랙으로 나뉜다. 산업디자인 트랙은 디자인 지식과 방법론 등을 바탕으로 전반적 제품 제작 과정을 교육받는다. 인간공학 트랙은 인간의 특성을 창의적으로 제품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