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개인 소비자 맞춤 스마트팩토리 보급

소비자 중심 시장수요 대응한 '개방형 제조서비스(FaaS) 테스트베드' 각 지역별 구축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3호 구축 후 폴리텍대 대구캠퍼스 4호 추가 구축 예정
개인맞춤생산을 위한 개방형 제조서비스 스마트팩토리 기술 개념도.<그림=ETRI 제공>개인맞춤생산을 위한 개방형 제조서비스 스마트팩토리 기술 개념도.<그림=ETRI 제공>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개인·소비자 중심의 시장수요에 대응해 '개방형 제조서비스(FaaS) 테스트베드'를 각 지역에 구축해 개인화 제조서비스를 보급·확산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공장서 사용하던 제조 실행 시스템(MES)은 대량 생산 중심의 시스템으로 스마트팩토리가 추구하는 다품종 소량생산에는 한계가 존재했다.

이에 연구진은 맞춤형 제품 생산을 위해 라인을 실시간 스케줄링하고 사물인터넷(IoT)과 3D프린터를 이용해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유연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FaaS 테스트베드를 공개했다.

스마트팩토리 하드웨어 장비 업체 '트렌드서울'은 스마트팩토리 관련 SW 기술을 이전받았다. 트렌드서울은 한양대 내 FaaS를 구축, 대학 내에서도 아이디어 현실화와 ICT 융합기술 교육 플랫폼을 제공할 전망이다.

이번 테스트베드를 통해 ETRI는 향후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사업이 종료되는 2020년까지 지역연계 사업화 추진과 시범운영 사업자 발굴과 선정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현 IoT연구본부장은 "세계 스마트팩토리 시장은 2020년 89조원이 넘을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차세대 스마트팩토리 시장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ETRI는 지난해 4월 스마트팩토리 1호를 원내 설치 후 연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 2호를 만들었다. 올해 12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3호를 구축하고 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에 4호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