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지원연, '30분 이내' 슈퍼박테리아 진단 기술 이전

14일 인솔과 기술이전 협약···통합·신속 현장진단플랫폼 개발도 추진
기초지원연이 30분 내에 항생제내성균인 슈퍼박테리아를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기업체에 이전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이광식)은 14일 기초지원연 대전본원에서 의료진단 전문기업인 인솔주식회사(대표 이양복)와 기술이전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전되는 기술은 대표적인 슈퍼박테리아인 '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Multi-Drug Acinetobacter Baumannii, 이하 MRAB)'를 신속하게 검출하는 기술이며 선급기술료 1억원, 경상기술료 매출액의 1% 규모다. 

기초지원연 질환표적기능연구팀의 김건화, 김승일 박사 연구팀은 MRAB의 특이 항원 단백질에 결합하는 포획·검출항체를 최적 조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비전문가도 손쉽게 MRAB 감염여부를 신속히 진단할 수 있는 현장진단 기술을 개발했다.

MRAB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발표한 '슈퍼버그(항생제가 듣지 않아 인류를 위협하는 세균)'중 가장 순위가 높은 그룹인 위급(Critical Priority)에 속하는 박테리아다. 지난 2010년 일본 내 한 병원에서 집단감염을 일으켜 9명이 사망한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슈퍼박테리아 감염사례는 지난 2014년 연간 8만 건으로 집계되었으며,올해 6월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카바페넴이라는 슈퍼박테리아는 조사 두달여 만에 1600건이 보고됐다.

슈퍼박테리아는 주로 면역력이 떨어진 중환자실의 환자들에게 집단 감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기존의 세균배양 진단법을 통한 진단은 시간이 오래 걸려 조기 치료와 확산 방지에 어려움이 있었다.

기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MRAB 진단키트는 종전 일주일 이상 걸리던 세균배양시간을 생략해 30분 내에 검출이 가능하면서도 임신진단키트처럼 누구나 손쉽게 사용가능한 형태로 제작된다.

관계자들은 이번 진단기술이 사업화 되면 빠른 시간 내에 MRAB 감염여부를 확인하게 돼 신속한 치료와 전파 방지가 가능해져 향후 의료·사회경제적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건화 기초지원연 질환표적기능연구팀장은 “향후 MRAB외에도 다양한 수퍼박테리아에 대한 통합·신속 현장진단플랫폼을 개발해 현장진단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맞설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양복 인솔 대표는 "이번 기술이전으로 양 기관이 추후 폭넓은 상호관계를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새로운 협력사업을 이뤄나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기술이전협약식에는 기초지원연과 인솔의 향후 지속적인 협력 기반을 다지기 위한 기관 간 협약도 함께 체결됐다.

키트 사진.<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키트 사진.<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기술이전 협약식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기술이전 협약식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