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언 원자력연 박사, 원자력시설안전위 의장단 선출 

"국제 원자력 안전 분야 선도"···국내외 원자력 안전연구 및 시설 안전 강화 기대
양준언 박사.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양준언 박사.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양준언 박사가 제62차 OECD/NEA 원자력 시설안전위원회(CSNI)에서 의장단에 선출됐다고 14일 밝혔다. 

CSNI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20개국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매년 정기적인 회의를 개최해 회원국 간 원자력 시설의 안전성 평가 및 향상을 위한 정보를 교류하고 국제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 

CSNI 의장단은 국제 원자력 안전 분야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한국과 미국, 프랑스, 일본 등 7개국이 맡고 있다. 

양 박사는 이번달부터 CSNI 재임기간 도안 의장단의 멤버로 활동하게 된다. 

그는 원자력연 종합안전평가부장을 거쳐 올해 4월부터 원자력안전·환경연구소장을 맡고 있으며, 지난 5년 간 OECD/NEA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국제 공동 연구의 기술적 타당성을 검토하는 프로그램검토그룹(PRG) 위원으로 활동했다. 

또 세계 최대 규모의 리스크 평가 학회인 PSAM의 조직위원회 의장을 맡는 등 원자력 안전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온 국제적인 원자력 안전 전문가다.

양 박사는 "한국이 OECD/NEA 산하의 원자력 안전 관련 국제 공동연구에서 보다 더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안전 분야의 세계적 연구 동향과 관련 최신 기술을 국내 유관 기관에 제공함으로써 국내 원전의 안전성 향상에 크게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57년 설립된 OECD/NEA(Nuclear Energy Agency)는 원자력 선진국을 중심으로 31개국이 가입해 있는 국제기구로 원자력 규제, 원자력시설 안전, 방사선 방호, 방사성폐기물 관리, 원자로 기술, 원자력법 등 원자력 기술 분야의 국제 협력을 이끌고 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