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종이로 '고감도 3D 터치센서' 만든다

심우영·이태윤 연세대 교수 "재료 거칠기 활용 압력센서 연구 패러다임 제시"
종이기반의 고민감도 압력센서와 3D 포스터치 키보드.<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종이기반의 고민감도 압력센서와 3D 포스터치 키보드.<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팀이 종이 기반 고감도 3D 터치센서를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심우영·이태윤 연세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종이와 연필을 이용해 고감도 3D 터치센서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표면에 인공적인 미세구조를 형성해 민감도와 유연성을 높이는 압력센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표면 미세구조 형성은 고가의 재료가 필요하고 ▲포토리소그래피 ▲증착 ▲식각 등의 공정을 거쳐야 하므로 제작이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든다.
 
포토리소그래피란 감광성의 고분자 재료인 포토레지스트를 도포한 후 마스크 패턴을 이용해 부분적으로 원하는 모양의 패턴을 얻는 공정을 말한다.

연구팀은 별도의 표면 미세구조 형성 과정 없이 종이 자체의 표면 거칠기를 활용해 고민감도 압력센서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종이 소재는 표면에 미세한 굴곡을 가지고 있어 두 장의 종이를 겹쳐놓을 경우 요철에 의해 면과 면이 완전히 접촉하지 않고 종이 사이에 공기층이 생기는 특징이 있다.

연구팀은 종이의 거친 표면에 연필로 전극을 형성한 후 얇은 유전층을 도포해 정전식 압력센서를 제작했다. 두 장의 종이가 미세한 표면 굴곡에 의해 쉽게 눌리는 특성을 이용해 고민감도의 압력 감지 기능을 극대화했다.

완성된 압력센서는 쌀 한 톨(8mg) 무게를 구분할 정도의 초고감도 특성을 보였으며 사용자의 터치 세기에 따라 소문자와 대문자를 출력하는 3D 터치 기능을 구현했다.

심우영 교수는 "종이 자체의 표면 특성을 통해 압력센서의 민감도와 제작의 용이성을 크게 높이고 재료 자체의 거칠기를 활용하는 압력센서 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라며 "웨어러블 기기와 사물인터넷 등에 널리 응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스몰(Small)'에 지난달 14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