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700억원 규모 특구펀드 조성···고급일자리 창출 지원

과기부·특구진흥재단, '일자리 창출 펀드' 위탁 운용사 선정 완료
내년부터 700억~1000억원 지원···최대 5년간 투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직무대행 김용욱)은 고급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연구개발특구에 소재한 기술기반 기업을 중점 지원하는 '연구개발특구 제2차 일자리 창출 투자펀드'의 위탁 운용사를 최종 선정, 펀드 조성에 본격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특구펀드 조성·운영은 특구의 기술금융 강화와 기업 성장의 마중물 마련을 목적으로 한다. 특구 내 기술사업화 기업의 일자리 창출 확대, 데스밸리 극복 등을 지원하는 수단으로서 2006년부터 추진해왔다.

특구펀드 위탁 운용사로는 '포스코기술투자'와 '케이런벤처스'가 공동 운용사로 최종 선정됐다. 내년 상반기 중 700억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결성 이후 추가 증액을 통해 1000억원까지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유국희 과기부 연구성과정책관은 "특구펀드 조성으로 특구내 우수한 기술기반 기업들의 자금 조달에 숨통을 틔워줄 것"이라며 "특구 기업의 혁신성장을 통한 고급 일자리 창출을 위해 특구 기술금융 선순환 생태계 확충을 비롯한 특구 정책과 지원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