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국가연구기관 뭉쳐 미래 국방력 확보 나선다 

국방부-과기부 업무협약 후 첫 실무회의 개최···연구기관장 협의
협의체 구체적 추진방향, 규모 및 확대 등 논의
미래 국방력 확보를 위한 연구기관장 협의회가 28일 ADD에서 진행됐다. <사진=ADD 제공>미래 국방력 확보를 위한 연구기관장 협의회가 28일 ADD에서 진행됐다. <사진=ADD 제공>

첨단과학기술을 바탕으로 한 국방역량 확대를 위한 국가과학기술 연구기관이 뭉쳤다. 

국방과학연구소(ADD·소장 남세규)는 28일 연구소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대행 김인선),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이상훈) 등 연구기관장이 모여 미래 국방력 확보를 위한 실무회의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18일 과학기술 기반 국방역량 강화를 위한 국방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간 업무협약 체결에서 과힉기술분야 연구기관장 간의 협의체 구성을 방안으로 제시됨에 따라 연내 실질적인 협력의 초석을 마련하고자 추진됐다. 

이날 5개 연구기관장은 국가안보 공동 대처를 위한 협의체 구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협의체가 결성되면 실질적으로 추진될 기관 간의 구체적인 협력증진 방향과 5개 기관으로 시작할 협의체 구성의 확대 및 규모 등도 논의했다. 

김인선 항우연 원장대행은 "앞으로 협의체 참가를 통해 민군 융합기술을 활성화하고 상호 정보교환 및 공동연구개발 발굴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으며, 하재주 원자력연 원장은 "그동안 축적된 원자력 및 방사선 기술과 타 출연연과의 기술 융합을 통해 국방 역량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천홍 기계연 원장도 "첨단 무기체계 발전에는 기계기술의 발전이 뒷받침돼야 하는 만큼 기계연과 출연연의 R&D 역량 강화로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 밝혔으며, 이상훈 ETRI 원장은 "초연결·초지능이 결합된 국방융합 기술로의 중요성이 더욱 커짐에 따라 ICT를 비롯한 국가R&D 역량의 결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세규 ADD 소장은 "커지는 안보위협에 가장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첨단 과학기술"이라며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국가 R&D 역량을 총 결집한다면 세계를 앞서가는 첨단무기를 개발할 뿐만 아니라 방산수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 국방력 확보를 위한 연구기관장 협의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DD 제공>미래 국방력 확보를 위한 연구기관장 협의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DD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