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온가속기 라온, 전단부 '초전도가속시험' 성공

장치구축 연구개발 순항···2021년까지 구축 청신호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사진=IBS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제공>중이온가속기 조감도. <사진=IBS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IBS(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이 중이온가속기 라온(RAON)의 '중이온빔 초전도가속시험'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초전도가속시험은 가속장치의 전단부를 구성하는 ECR 이온원(원자에서 전자를 제거해 이온 생성) 등 제반 설비를 통합한 시스템에서 중이온빔의 인출 여부를 확인하는 실험이다. 이는 향후 구축될 중이온 가속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시험에 해당한다. 

이번 시험은 지난 9월부터 KAIST 문지캠퍼스 시험시설에서 수행, 최근 목표를 넘는 700keV/u(핵자당 70만전자볼트) 에너지의 산소빔을 인출했다.

이로써 중이온가속기 개발과정에 있어 중요한 기술 중에 하나로 꼽혀온 전단부 초전도가속시험 성공과 중이온빔 정밀제어 역량 확보를 통한 2021년 가동계획 실현의 전망을 밝혔다. 

과기부 관계자는 "최근 어떡할래(중이온가속기)TF를 통해 2021년까지 사업의 성공적 구축 완료를 위한 최적의 사업추진방안을 도출한바 있다"며 "이번 시험 성공을 발판으로 세계 최고 수준 중이온가속기 라온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이온가속기 라온은 세계 최고수준을 목표로 2011년 개발에 착수, 대전 신동지구에 2021년 완공 예정이다. 

초전도가속시험 시설. <사진=IBS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단 제공>초전도가속시험 시설. <사진=IBS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단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