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미래 선도 고위험·고부가가치 융합연구 지원 

과기부, 2018년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신규 추진
올해 46억원 투자···2021년까지 252억원 지원 예정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개요. <자료=과기정통부 제공>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개요. <자료=과기정통부 제공>

정부가 고위험·고부가가치 융합연구 지원을 본격화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오는 2021년까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에 총 252억원을 투입, 올해 46억원을 투자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신시장창출형 사업에 30억원이, 현안해결형 사업에 16억원이 각각 지원된다. 

먼저 신시장창출형 사업은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융합 신산업·신시장 창출을 위한 기술, 제품·서비스 개발 및 상용화를 목적으로 하며, 창의적·혁신적 연구개발 분야를 대상으로 연구자들이 주제를 제안하는 상향식(bottom-up) 연구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개방형 크라우드(Open Crowd) 방식을 통해 집단지성을 활용해 공동으로 기획하고, 공공·민간협업을 기반으로 연구단을 구성할 방침이다. 더욱이 기업 참여는 필수로 진행된다. 

올해 선기획연구 10개 내외(각 1억원 이내)를 선정하고 하반기 평가를 거쳐 본연구 단계에 진입하는 4개 과제(연 10억원 내외)를 선정·지원하며, 2021년에는 최종 2개 내외 과제가 상용화 단계에 진입하게 되는 경쟁형 R&D 방식(토너먼트형)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현안해결형 사업은 복잡한 사회문제(고령화·재난재해 등) 해결을 위한 핵심 원천기술·제품·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사업으로 공공·민간 협업을 통해 시급히 해결이 필요한 2개 분야를 도출해 상향식(bottom-up) 연구로 진행한다. 

수요자 참여형 문제해결 시스템 개발 및 실증을 위해 부처협업 및 리빙랩(Living Lab) 방식을 통해 연구가 진행되며, 실증단계에서 타부처 또는 민간과의 협업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올해 2개 지원분야를 선정해 분야 당 2개 내외, 총 4개 내외 연구단(6개월, 4억원)을 지원하고 내년에는 이 중 2개 연구단을 선정해 본연구 2단계 지원(2년, 연 10억원 내외), 2021년도에는 실증을 지원하는 경쟁형 R&D 방식으로 추진한다. 

김정원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은 민간이 스스로 도전하기 어려운 고위험, 고부가가치 연구를 지원하고 수요자-연구자 간 협업을 통해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연구현장에 혁신적·도전적 연구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이번 사업성과를 토대로 향후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시장창출형 사업은 오는 29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현안해결형 사업은 분야 도출을 통해 3월 중 신규과제 선정계획을 공고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과기부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