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부, 중기 해외 진출에 1784억원 지원

온라인 수출 쇼핑몰 기업 등 지원 확대, 규제·애로 완화 수출 성장 사다리 추진

중소벤처부는 중소기업의 수출 활성화와 글로벌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1784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자료=중소벤처기업부>중소벤처부는 중소기업의 수출 활성화와 글로벌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1784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자료=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온라인 수출 쇼핑몰 기업, 글로벌 강소기업 등 수출 중소기업을 확대하고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특허청 등 수출 바우처 참여 기관을 추가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혁신적인 중소기업의 수출활성화와 글로벌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이같은 정책을 바탕으로 올해 178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중소기업 수출지원사업은 해외 수요가 검증된 제조 중소기업의 현지화된 자체 쇼핑몰과 패션, 화장품 분야 전문 쇼핑몰 등 국내 온라인 수출 쇼핑몰을 집중 육성한다. 또 온라인 수출 애로사항 전담 접수 창구를 마련해 애로와 규제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16개 수출지원사업에 고용영향 평가제도도 도입된다.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기업을 우선 지원하고 일자리 안정기금 대상기업도 가점을 부여해 우대한다. 정부사업 참여경험과 평가 대응역량이 부족한 기업은 수출성공패키지 등 10개 사업에 수출 첫걸음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지원할 계획이다.

수출기업 이력관리시스템과 온라인 상담채널을 구축해 수출애로 사항을 상시 발굴하고 해소해 수출기업을 육성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또 성장성이 입증된 기업은 수출선도 기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패스트 트랙도 신설한다. 이를 통해 5년간 성과관리로 내수·창업기업, 수출기업화, 수출고도화, 고성장기업, 글로벌강소기업 등 수출성장 사다리로 연계지원할 방침이다.

수요자 맞춤형 수출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역별 수출지원센터를 서비스 기관으로 개편, 찾아가는 지원 등 현장 밀착형 지원도 강화한다. 이외에 정부의 신남방 정책 실현을 위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인도 등 신흥시장에 대한 지원과 협력도 확대한다.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 고비즈코리아를 참조하면 된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성장 추세에 맞춰 온라인 수출 지원을 강화하되, 아마존, 이베이 등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 판매대행 중심에서 국내 온라인 수출 쇼핑몰 육성에 집중할 계획"임을 강조하며 "수출지원 사업은 고용 창출 등 일자리 중심으로 개편하고 철저하게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업 맞춤형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