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항암치료제 나노케이지 기술 '삼양바이오팜' 이전

착수기본료 총 5억원···경상기술료 순매출 3%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이사(좌측)와 이병권 KIST 원장(우측)이 16일 KIST 본원에서 신규 나노케이지 관련 기술 이전 협약서에 사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IST 제공>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이사(좌측)와 이병권 KIST 원장(우측)이 16일 KIST 본원에서 신규 나노케이지 관련 기술 이전 협약서에 사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IST 제공>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와 삼양바이오팜(대표이사 엄태웅)은 16일 KIST 본원에서 항암치료제 개발에 쓰이는 '나노케이지 기술' 이전식을 가졌다. 착수기본료는 총 5억원이며 경상기술료 순매출의 3% 수준이다.

이번 기술은 김인산 KIST 테라그노시스연구단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체내 면역세포를 효과적으로 활성화할 수 있는 나노면역항암제 기술이다. 개발된 항암면역 나노입자는 암세포만을 특이적으로 공격할 수 있다.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킴으로써 종양 동물모델에서 암 성장을 억제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2차 암 재발도 방지할 수 있다. 

KIST의 신규나노케이지 기술을 이전받은 삼양바이오팜은 삼양그룹의 의약바이오 사업 전문 계열사다. 의약품과 의료기기(MD) 분야에서 차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 개척을 통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고 있다.

또 약물전달시스템(DDS)을 적용한 개량신약 미래 항암치료를 주도할 바이오 신약 첨단생분해성 소재를 활용한 의료기기(MD) 등의 분야에 연구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KIST와 삼양바이오팜은 공동으로 나노항암제와 병용 투여하는 임상을 통해 면역항암제 신약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 엄태웅 대표는 "삼양바이오팜은 외부와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개방형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KIST 신규 나노케이지 기술 도입을 계기로 삼양바이오팜이 추진하는 바이오 신약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