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라온 바이오 융합의학원' 설립 나서

3개센터 건립 추진···새로운 암 치료 기술 개발, 사업화 목표
대전시가 '중부권 원자력의학원' 실현을 위한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 설립에 나선다.

대전광역시는 과학벨트 대전 신동지구에 조성 중인 중이온가속기와 대덕특구, KAIST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이 거의 없는 새로운 암 치료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방사선 치료와 달리 중이온가속기를 활용한 치료는 정상세포 손상 없이 체내에 침투해 암세포를 파괴하는 최첨단 암 치료 기술로 꼽힌다.

전 세계적으로 가속기를 이용한 치료가 확대되는 추세다. 일본방사선의학연구소(NIRS), 독일중이온가속기연구소(GSI)에서는 이 장치를 이용해 암 정복에 도전하고 있다.

대전시는 의학원 부지에 바이오메디컬 연구센터, 중이온가속기 암 전문 치료센터, 기술사업화 센터 등 3개 센터 건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사업내용은 ▲라온가속기 빔을 이용한 난치성 암진단 및 정밀 의료 기술 개발 ▲희귀동위원소기반 신약, 의료기기 개발 ▲의료바이오 기술사업화 추진 등이다

대전시는 총사업비가 5361억 원으로 추산되며, 시에서 부지를 제공하고 국가 사업으로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선희 대전시 과학경제국장은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 설립을 통한 난치성 암 치료법 개발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꾀할 수 있다"면서 "과학벨트의 적극적 활용을 통해 의료·바이오 기술사업화 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3개월 동안 KAIST, 출연연, 충남대 병원 등의 전문가들과 함께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 사업의 구체화와 설립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기획과제를 수행했다.

시는 향후 중앙부처를 지속적으로 방문하고 지역 국회의원의 협조를 통해 연구원 설립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국비 확보 등에 나설 예정이다.   
방사선 치료 선량 비교.<자료=대전광역시 제공>방사선 치료 선량 비교.<자료=대전광역시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