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6년간 모바일 트래픽 10배 급증, 5G 시대 본격화

ETRI, 국내 모바일 트래픽 현황과 전망 발표
모바일 트래픽은 이동통신 시장 성장을 대표하는 지표중 하나이며, 주파수 수요와 공급, 네트워크 관리, 정보통신 정책 등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시장수요에 대응하고 전파자원의 선제적 확보·공급이 가능한 주파수 선순환 기술 개발을 위해 '국내 모바일 트래픽 현황 및 전망'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발표 내용에는 국내 이동통신 가입자, 트래픽 추세, 이용자 특성별 트래픽 현황, 향후 6년간 이동통신 가입자, 이동통신 트래픽 전망 등이 포함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한국은 인구 대비 이동통신 보급률이 122%를 넘어섰다. 이동통신 대비 4세대 이동통신(4G) 가입률은 78% 수준이다. 이동통신 데이터 트래픽은 305 페타바이트(PB)이며, 이중 4G가 99.6%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에 의하면 향후 6년간 국내 이동통신 트래픽은 10배 급증해 오는 2023년 말에는 3.2 엑사바이트(EB)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연구진은 5G 시스템은 시장이 성장할수록 풀HD(FHD), 4K, 8K 등의 고화질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비중이 높아지면서 2023년 말까지 2.8 엑사바이트(EB)까지 트래픽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무선 네트워크의 용량을 증가시키는 기술개발과 추가 주파수 공급이 요구된다.

4G는 3㎓ 이하 대역에서 부족한 무선 네트워크 용량 증대를 위해 공간상에서의 셀(Cell) 분할 뿐만 아니라 주파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다중안테나(MIMO), 주파수 집성(Carrier Aggregation), 256쾀(QAM) 등이 활용됐다.

그러나 트래픽을 수용하는 주파수 포화용량이 한계에 이르면, 이동통신 서비스는 전송지연과 통화 끊김, 비디오 시청불가 등의 전송품질에 문제가 발생했다.

연구진은 최근 5G 기술표준 완성과 새로운 주파수 대역에 대한 공급 가시화로 인해 원활한 4G 서비스 지속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5G 패러다임으로 전환이 한국에서 가장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승근 ETRI 전파자원연구그룹 프로젝트 리더는 "이번 모바일 트래픽 전망을 시작으로 매년 트래픽 전망보고서가 정례화되면, 이동통신 기술개발 등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스코(CISCO), 에릭슨(Ericsson) 등 세계 주요 통신업체에서는 주기적으로 세계 모바일 트래픽 전망을 발표하고 있다.
이동통신 트래픽 전망.<자료=ETRI 제공>이동통신 트래픽 전망.<자료=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