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분자' 대백과사전 제2판···"유전자 8000개 정보"

생명·의학·보건 분야 연구자 필수적 지침서로 기대···'스프링거 네이처' 출판
신호분자 대백과사전 제2판. <자료=한국연구재단 제공>신호분자 대백과사전 제2판. <자료=한국연구재단 제공>

생명체 내에서 생명현상을 유지하기 위해 주고받는 메시지에 관련된 유전자인 '신호분자'에 대한 대백과사전이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최상돈 아주대학교 교수가 주도하고 전 세계 2000여명의 과학자가 참여해 인간의 8000여개 유전자에 대해 설명하는 신호분자 대백과사전 제2판을 출판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수십 년간 포괄적인 유전자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려는 시도가 있어왔으나 대부분 내용이 부분적이고 간략 했으며 동료 과학자의 내용 검토 등이 빠져 있었다. 

이번 신호분자 대백과사전은 유전자 정보에 대한 종합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담겼다. 백과사전은 유전자 이름에 따라 A부터 Z까지 열거돼 있다. 

각 장은 유전자 또는 유전자 군에 대한 ▲역사적 배경 ▲인체 내 생리학적 역할 ▲향후 연구방향 등에 대해 설명돼 있다. 또 이해하기 쉬운 에세이식 설명과 핵심 개념을 강조한 그림, 정보 등을 요약한 표가 포함된다. 

이번 사전에서는 지난 2012년 초판에서 설명되지 않았던 중요한 유전자를 추가하고 최근 연구내용을 반영해 설명을 보완했다. 초판에서는 800여명의 학자가 동원돼 3권 2000여 페이지의 책이 보고된 반면 이번 2판에서는 2000여명의 과학자가 참여해 총 9권 7176 페이지의 방대한 정보가 들어갔다. 

최상돈 교수는 "이번 저서의 출판이 수많은 과학자들의 연구 및 집필 노력의 결과"라며 "이 책에서 얻은 학술적 이익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하며 인류에게 긍정적으로 기여하는데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과학계와 지역 사회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지원사업(개인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독일 과학서적 전문 출판사 '스프링거 네이처(Springer Nature)'에 의해 이번 달에 출판됐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