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표적치료제 '효과적 병용요법' 제시

종양증식 '억제', 면역기능 '유지'···선택적 억제제 활용
박세광·예성수 인제대 교수 "다른 암·질병 치료 적용"
혼합종양모델에 항 neu 항체와 PI3K 효소 p110α 선택적 억제제의 병용처리는 효과적인 항암 활성과 면역 활성을 보인다.<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혼합종양모델에 항 neu 항체와 PI3K 효소 p110α 선택적 억제제의 병용처리는 효과적인 항암 활성과 면역 활성을 보인다.<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팀이 유방암 표적치료제의 효과적 병용요법을 제시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박세광·예성수 인제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과 함께 적용할 치료물질을 발굴해 효과적인 항암치료 전략을 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허셉틴은 종양 성장에 관여하는 유전인자(HER2)를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유방암 치료제다. 허셉틴은 뛰어난 효과로 의학계에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항암제에 대한 내성이 나타나거나 암이 재발하는 등의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생쥐모델 실험을 통해 허셉틴과 'PI3K 효소' 선택적 억제제를 병용 처리하면 종양의 크기도 획기적으로 감소하고 생존율도 우수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PI3K 효소는 대표적인 세포 내 신호전달 효소다. 암 발생을 돕고 항암치료 저항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허셉틴을 투여하는 동시에 PI3K 효소를 억제해 항암제 내성을 극복하려는 시도가 제안되었지만, 기대와 달리 큰 효과를 나타내지 못했다.

연구팀은 PI3K 효소가 암세포뿐만 아니라 면역세포의 생존과 증식에도 영향을 미치는 점에 주목했다.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억제하고 면역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전략을 세웠다.

이후 PI3K 효소 전체가 아니라 PI3K 효소 아형인 p110α에만 작용하는 억제제를 활용함으로써 우수한 항암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면역세포가 허셉틴과 PI3K 효소 선택적 억제제의 병용치료 효과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밝혀냈다.

박세광 교수는 "허셉틴의 유방암 치료 효과를 향상시키는 방법을 제시하는 동시에 허셉틴과 병용치료 할 파트너를 선별하는 새로운 모델과 기전을 제공한 것"이라며
"PI3K 효소 아형인 p110α라는 표적의 특성을 고려하면 유방암뿐만 아니라 내성과 재발이 발생한 다른 암·질병 치료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적인 학술지 '종양면역(OncoImmunology)'에 지난 15일자 논문으로 게재됐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