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中 최대 민영버스기업에 타이어 독점 공급

8일 점보버스그룹과 MOU 체결
시내버스 전용 타이어 PB 상품인 '싱다(SINGDA)' 공급
한국타이어가 중국 최대 민영버스기업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중국 최대 국영 석유화학기업인 시노펙(SINOPEC) 공급 건에 이은 두번째 대규모 트럭·버스용 타이어 비즈니스 성사이다.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조현범)는 지난 8일 점보버스그룹에 시내버스 전용 타이어 PB 상품인 '싱다(SINGDA)'를 공급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1994년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를 시작으로 중국에 진출했다. 이후 2002년부터 트럭·버스용 타이어를 생산, 판매하며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심천시내버스, 광주시내버스 등과 같이 전기버스로 100% 운영중인 중국 국영 시내버스 타이어 독점 공급의 경력을 인정받아 점보버스그룹의 전기버스 전환의 파트너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한국타이어는 중국에서 보유하고 있는 '싱다' 브랜드를 PB 상품으로 활용해 독점 공급을 통한 트럭·버스용 타이어의 지속적인 판매 확대가 가능해졌다.

점보버스그룹은 그동안 미쉐린, 던롭과 같은 글로벌 타이어 기업과 조양, 완리 등 중국 내 주요 타이어 기업의 제품을 복수로 취급해 왔다. 향후 그룹 내 전체 물량에 대해 한국타이어 제품만을 독자 운영할 방침이다.

점보버스그룹은 향후 3년안에 광저우 지역에 기존 LNG 중심의 시내버스를 전기버스로 100% 차량을 전환할 계획이다. 한국타이어는 전기버스 전용상품 출시 등을 통해 중국 전기버스 시장 선점과 타이어 공급도 확대할 예정이다.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는 "중국의 최대 민영운수기업과 계약을 체결한 것은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최고 수준 타이어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중국의 운수기업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점보버스그룹은 중국 내 민영버스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회사로 꼽힌다. 지난 1995년 설립된 이래 6개의 시내버스회사와 자동차부품공급관리회사, 시내버스광고회사 등으로 이뤄져 있다.

현재 총 187개 노선에 4500여대의 버스를 운행 중이며 연간 5억 6000만여명의 인원을 수송하고 있다. 또한 전기버스산업의 중심지로 급부상 중인 광동성 지역에 본사를 두고 전기버스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 8일 열린 업무협약식에 판 쉐이황(Fan Shuihuang) 점보버스그룹 총괄 회장을 비롯해 점보버스그룹, 한국타이어 중국지역본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사진=한국타이어 제공>지난 8일 열린 업무협약식에 판 쉐이황(Fan Shuihuang) 점보버스그룹 총괄 회장을 비롯해 점보버스그룹, 한국타이어 중국지역본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사진=한국타이어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