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용도제한 없는 주파수 대폭 공급한다

물체감지센서 , 초고속 무선통신기술 등 개발 가능
용도 제한 없는 주파수를 통해 지하철, KTX 내 무선인터넷 속도 개선 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오는 23일 용도자유대역 주파수 22~23.6㎓대역 1.6㎓폭 공급을 완료한다고 22일 밝혔다.

일반적인 주파수는 통신용, 센싱용, 에너지용 등 용도가 정해져 있는 반면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는 대가없이 어떤 용도로든지 활용이 가능하다.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를 활용하면 해상도가 높은 물체감지센서를 개발하거나 초고속 무선통신기술을 개발할 수 있다.

이번 대역은 할당 대가와 무선국 허가규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대역으로, 누구나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어 저비용·초고속 무선백홀 구축이 가능하다.

다만, 이 대역을 이용하는 기기가 다른 사람이 사용하는 무선기기에 전파간섭을 주는지에 대한 인증을 받아야 한다. 

류제명 전파정책국장은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는 저비용으로 자유롭게 신기술을 개발·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향후 주파수를 활용한 신산업이 촉진될 수 있도록 주파수를 적시·적소에 공급하고, 관련 기술규제 혁신 등을 통해 무선 인프라와 서비스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용도자유대역 주파수 공급 효과.<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용도자유대역 주파수 공급 효과.<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