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접근 원천 차단"···단방향 데이터 전송기술 개발

허영준 ETRI 박사 "주요 기반시설, 공공기관, 금융망 등 내부망 보호"
단방향데이터 전송기술.<사진=ETRI 제공>단방향데이터 전송기술.<사진=ETRI 제공>

국내 연구팀이 외부로부터 접근을 차단하는 단방향 데이터 전송기술을 개발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진테크이엔지(대표 배희진)와 협력해 보안이 필수적인 주요 기반시설의 외부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단방향 데이터 전송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단방향 데이터 전송이란 데이터 송·수신자 간 일방향 통신 통로만을 허용해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길을 막는다. 최근 주요 기반시설 침해 사고가 증가하는 가운데 제어시스템의 내부보안성 확보가 중요해지고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외부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물리적 단일링크 기반 단방향 데이터 전송기술' ▲전송 데이터의 보안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용 프로토콜 기반 단방향 데이터 송수신 기술' ▲전송 데이터의 신뢰성을 보장하기 위한 '전진오류정정' 등으로 구성된다.

이들 기술과 함께 송신시스템에서는 '송신전용 소형 광트랜시버', 수신시스템에는 '수신전용 소형 광트랜시버'를 각각 장착해 데이터 전송의 보안성을 강화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송수신이 동시에 일어나는 기존 시스템과 달리 물리적으로 수신하는 방향으로만 데이터를 보낼 수 있어 외부 데이터 유입을 막을 수 있다.

특히 단방향 전용 통신 프로토콜을 적용해 외부 장치에서 전송 메시지를 해석할 수 없고, 전송 메시지를 최적화해 전송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다중 동시 통신채널을 구현했다.

허영준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시스템보안연구그룹 박사는 "이번 기술은 현대중공업에서 구축하고 있는 해외 엔진발전소를 비롯해 국내외 주요 기반시설에 적용될 것"이라며 "공공기관, 금융망, 군정보망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내외 기업들에 기술이전을 통해 주요 기반시설의 제어시스템 보안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