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 가속기 전문가들 대덕 찾아 최신 연구성과 공유

29일부터 3일간 DCC서 '아시아 가속기·진단장치 포럼' 개최
아시아태평양지역 가속기 전문가들이 대전에 모여 아시아 가속기의 개발 현황과 미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IBS(원장 김두철)는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단장 정순찬)이 오는 29일부터 3일간 DCC에서 '2018 아시아 가속기·진단장치 포럼(AFAD)'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시아 가속기·진단장치 포럼은 아태 가속기 연구기관들의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아시아미래가속기위원회(ACFA, Asian Committee for Future Accelerator)가 주최한다.

이 포럼은 지난 2012년 인도 연구기관 VECC(Variable Energy Cyclotron Centre)에서 처음 개최됐다. 

이후 한국·중국·일본·대만·호주·러시아·인도 등 7개국 연구기관들의 주도로 각국을 돌며 연례행사로 개최되면서 아태지역 가속기 연구자들의 주요 국제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행사에는 ACFA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제프 테일러(Geoff Taylor) 호주 멜버른대 교수, 중국 CEPC(원형 전자-양성자 가속 충돌기, Circular Electron Positron Collider) 프로젝트의 디렉터를 맡고 있는 로우신초우 중국과학원 고에너지물리연구소 교수, 오카다 야스히로 일본 고에너지가속기연구기구(KEK) 이사 등 아태 각국 가속기 과학 권위자들이 참여한다.

특히 로우신초우 디렉터는 29일 전체세션 연사로 나서, 중국이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거대강입자가속기(LHC, 길이 27km)를 압도하는 거대규모(길이 50~70km)로 허베이성 친황다오에 구축을 추진하는 CEPC 프로젝트의 진행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국내 유수 연구자들도 전체세션 연사로 나서 한국형 중이온가속기인 라온 중이온가속기 사업을 비롯해 각 소속기관의 최신 성과를 아태 각국에서 온 참가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정순찬 IBS 중이온사업단장은 "한중일 등이 신형 가속기 구축에 박차를 가하면서 아시아가 가속기 과학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 개최를 계기로 아태지역 연구기관들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라온 중이온가속기가 세계 기초과학의 미래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세션 연사자로 나서는 로우신초우 중국과학원 고에너지물리연구소 교수.<사진=IBS 제공>전체 세션 연사자로 나서는 로우신초우 중국과학원 고에너지물리연구소 교수.<사진=IBS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