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365일 운영 '스마트오픈랩' 연구자에게 개방

기초지원연, 9종의 범용 분석연구장비 활용 가능
국내최초로 24시간 365일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이 운영된다. 기초지원연이 스마트오픈랩을 구축함에 따라 대전·충청권 산·학·연 연구자들의 분석연구장비에 대한 접근성과 연구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이광식)은 1일 대덕본원에서 'KBSI 스마트오픈랩(이하 스마트오픈랩)' 개소식을 개최하고 관련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스마트오픈랩은 범용성 분석연구장비에 대한 지역 연구자들의 수요에 맞춰 마련됐으며, 이용자들의 접근성을 위해 24시간 365일 열린실험실 형태로 운영된다.

실험실에는 고분해능 전계방출형 주사전자현미경, 주사전자현미경, 다목적 X-선 회절분석기, 자력측정 시스템, 매트릭스 보조 레이저 탈착 질량분석기, 원소분석기, 시차주사열량계·열중량분석기, 이온크로마토그래피 등 9종의 분석연구장비가 설치된다.

스마트오픈랩 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PC 또는 모바일로 예약한 시간과 장비를 이용해 직접 분석을 진행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분석결과는 오픈랩 저장소(NAS)의 개인할당 공간에 저장했다가 이용자 PC에서 접속해 이메일이나 USB 등으로 가져갈 수 있다.

또한, 자율실험실의 특성상 이용자들은 각 장비별로 하루 내외의 분석장비 이용자 교육을 이수해 스스로 분석장비를 다룰 수 있는 능력을 배울 수 있다. 교육을 수료하면 오픈랩 출입과 분석장비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카드를 발급받게 된다.

교육신청은 홈페이지나 이메일(openlab@kbsi.re.kr), 전화(042-865-3633)로 가능하다.

스마트오픈랩은 ICT/IoT 기반의 실험실 모니터링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다. 따라서 분석장비 사용자나 관리자가 가스압력, 온습도 등 실험실 상황을 문자, 이메일, 웹을 통해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기초지원연은 이번 스마트오픈랩 설치 외에도 국산연구장비의 공동개발, 성능평가·개선,  해외진출 지원, 첨단연구장비 구축활용과 분석기술 개발 등 관련 지원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광식 원장은 "스마트오픈랩은 학계와 산업계의 이용자가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분석할 수 있는 자율·개방형 분석지원 플랫폼"이라며 "국가 연구시설장비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연구장비 전문가 육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I 스마트오픈랩' 전경.<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KBSI 스마트오픈랩' 전경.<사진=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KBSI 스마트오픈랩 내부.<자료=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KBSI 스마트오픈랩 내부.<자료=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