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연구원, 몽골과 뇌연구 협력한다

양측 정보 교류·내년 열리는 신경과학총회 협력키로
한국뇌연구원(원장 김경진)은 몽골신경과학계(회장 담딘도르지 볼드바타르)와 1일 오전 11시 '신경과학기술 분야의 학술과 교육 협력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측은 ▲공동협력과제 추진 ▲연구인력 및 정보 교류 ▲학술 및 연구 정보, 자료 교류 ▲강연, 심포지움 등 학술행사 공동 개최 ▲제10차 세계신경과학총회(IBRO) 협력 등을 추진키로 했다.

세계뇌신경과학총회는 뇌, 신경과학 관련 국제 학술 행사로 4년마다 열려 뇌과학 올림픽으로 비유된다. 제10차 행사는 내년 대구에서 열리며 세계에서 40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뇌과학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할 예정이다.

몽골신경과학회는 2014년 신경과학을 발전시키고 국제적인 역량 함양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담딘도르지 볼드바타르(Damdindorj Boldbaatar) 회장은 협약 체결 후 '그렐린과 GLP-1 과 포도당 대사의 상호작용' 주제로 특별세미나를 가졌다.

김경진 원장은 "오는 5월 대구에서 각국 실무자들이 참석하는 제1회 글로벌 뇌과학 이니셔티브 대표회의를 비롯해 뇌연구 분야 국제 협력이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뇌과학 이니셔티브(IBI) 대표회의는 2016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뇌연구 관련 DB와 연구성과를 공동 구축하기 위한 프로젝트 추진 실무자 정례회의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