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 지난해 우수 '연구성과·연구자' 발표

우수 연구자에 박순현 기술사업화 부문 선임연구원 선정
올해의 우수 연구자로 선정된 박순현 선임연구원과 조직투명화 기술을 활용한 마우스 뇌의 3차원 형광 이미지.<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올해의 우수 연구자로 선정된 박순현 선임연구원과 조직투명화 기술을 활용한 마우스 뇌의 3차원 형광 이미지.<사진=안전성평가연구소 제공>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정문구)는 지난달 29일 '2017년도 우수 연구성과와 올해의 우수연구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우수 연구성과는 지난 한 해 동안 안전성평가연이 수행한 연구과제 중 논문·특허·기술이전·산업계지원·연구기획 5개 부문별로 3배수의 우수 연구성과 후보를 선정한 후 내부평가를 거쳐 결정했다.

선정된 우수 연구성과는 ▲우수논문 부문에 정성미 선임연구원의 '고감도 환경 센서를 위한 초고비표면적을 갖는 M13 바이러스 기반 기능성 무기물질 에어로젤 개발' ▲우수특허 부문에 강선웅 선임연구원의 '세포 배양용 배지 조성물' ▲기술사업화 부문에 박순현 선임연구원의 '생체조직 투명화 기술 상용화' ▲산업계지원에 박성훈 선임연구원의 '신약 천연물 치료제 개발을 위한 안전성평가 시험 지원' ▲연구기획 부문에 김용현 연구원의 '생활환경 유해물질의 독성영향연구 및 대응 기술 개발을 위한 사업 기획' 등이다.

우수 연구자는 '생체조직 투명화 기술 상용화'를 연구한 박순현 예측독성연구본부 선임연구원이 선정됐다. 조직 투명화 기술은 고가의 전기 영동 장치와 용액이 필요하지 않다. 뇌·간·폐·신장·장·심장·근육·혈관 등 다양한 생체 조직의 손상 없이 적용 가능하다.

한편, 안전성평가연은 의약품·농약·건강기능식품·식품첨가물·화장품 등 화학물질과 천연물의 안전성평가 연구를 통해 일반독성시험 분야에서 환경독성시험 분야까지 역할을 담당하는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