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방식의 혁신"···중앙과학관 조직개편

'전시품 R&D', '자체 전시품 개발' 역량 강화 인력 재배치
국립중앙과학관 조직개편 전·후 조직도.<사진=국립중앙과학관 제공>국립중앙과학관 조직개편 전·후 조직도.<사진=국립중앙과학관 제공>

국립중앙과학관(관장 배태민)은 오는 5일 공무원들의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세계적 수준의 과학관을 지향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먼저 관람객이 체감하는 과학관 전시품 품질 강화를 위해 전시품 '연구개발'과 '전시기능'의 일원화로 일하는 방식 혁신을 추진한다.

전시품 외주 제작의 한계를 벗어나 자체 전시품 연구개발과 제작 공간을 전시관 내에 조성할 방침이다. 관람객이 전시품 개발과정을 직접 관람하고 제작에 참여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전시기획→전시품 제작→전시관 운영'의 분산된 전시기능을 연계·통합한다.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등 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서비스 제공 등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스마트 과학관 구축을 위해 '전시총괄과'를 신설한다.

또 전시품 개발역량을 확충하기 위한 전시품 R&D 기능을 강화한다. 전시품 개발역량 확충을 위해 '전시연구개발팀'을 신설한다.

관람객이 원하는 전시품의 기획, 제작과 활용 등 전시품 개발 전문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연구진흥과를 ▲전시품 연구 R&D ▲전국 과학관 전시품 공동활용 등을 위해 '연구과'로 개편해 전시품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또 연구직 공무원의 균형 있는 능력개발과 조직의 활력을 도모하기 위해 '연구직 과장 적격성 심사'를 실시하는 등의 인사혁신을 추진한다.
 
연구직 공무원의 경우 동일 직급에서 장기근무로 인한 침체 방지와 창의적인 직무수행을 위해 연구직 과장 보직만 보직 적격성 심사를 실시해 기관 성과와 개인의 능력 중심의 인사로 조직성과를 창출할 예정이다.

배태민 관장은 "업무 성과와 전문성 중심의 연구직 공무원 인사혁신을 만들겠다"라며 "또 전시기능 일원화와 전시품 개발역량을 강화하겠다. 일하는 방식 혁신으로 세계적인 과학관 수준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