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기계산업 기상도 '맑음'···"2% 이상 성장 전망"

기계연 '기계기술정책 제89호' 발간···107조원 성장 예상
올해 국내 기계산업이 2%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은 1월 발간한 기계기술정책 제89호 '기계산업 2017년 성과와 2018년 전망'에서 올해 기계산업이 2%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6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국내 기계산업 분야는 지난해 3분기부터 실적회복과 글로벌 경기 회복, 신흥국과 선진국의 인프라 투자 확대에 힘입어 생산과 수출 모두 증가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올해 기계산업 성장은 2%(107조원)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유럽의 제조업이 연중 상승세를 기록하고 미국과 중국도 2017년 6~7월 중 반등해 이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난해 7월 말부터 기계산업의 출하량 증가율이 재고량 증가율을 지속해서 웃돌며 연말까지 지속적인 상승을 기록했다. 이는 2016년 5월부터 이어져 온 하강세를 벗어나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다.

기계산업의 출하량은 ▲산업기계 ▲반도체·평판 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 ▲기타 기계 등의 국내 대표적 기계산업 분야 생산자 판매 활동과 수급 동태를 나타내는 실물경제지표다. 산업의 수요 상황을 파악해 단기 산업 동향을 분석하기 위한 지표로 사용된다.

산업부문별로 보면 공작기계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해마다 감소하던 수주액이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전기전자 분야는 2월부터 9월까지 모두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증가하는 두드러진 성장으로 공작기계 분야 성장세를 이끌었다.

주요 수요 업종별 공작기계 내수 수주 추이(억원). <자료=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월별 수주자료, SIMTOS 산업정보 인용·재구성>주요 수요 업종별 공작기계 내수 수주 추이(억원). <자료=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 월별 수주자료, SIMTOS 산업정보 인용·재구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 분야는 국내 기업의 대규모 시설투자와 반도체 시장 수출 호황에 힘입어 시장이 확대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각각 평택과 청주에 공장 확장을 추진 중이며 신규 장비 발주에 따른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국내 반도체 장비 연도별 수출액.<자료=한국무역협회 품목별 통계, 반도체 제조용 장비>국내 반도체 장비 연도별 수출액.<자료=한국무역협회 품목별 통계, 반도체 제조용 장비>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 전략 수립이 시급한 분야도 지적됐다. 국내 SOC 예산이 20%가량 삭감되면서 이에 따른 내수 둔화가 전망되기 때문이다. 또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정책과 후발국의 가격경쟁력을 무기로 한 수주 경쟁 심화에도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서에서 제언하고 있다.

박주형 기계연 연구전략실장은 "올해 국내 기계산업 전망이 밝은 것은 사실이지만 내수 부진 등 위험을 줄이기 위해 미국과 중국의 인프라 교체 같은 수출 수요에 주시해야 한다"라며 "또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 구조를 고도화하고 빠르게 변하는 통상 환경에 대응하려는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