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 매봉근린공원 아파트 건립 제동

도시공원위원회, 조성계획안 등 재심의 결정
대전시 수정안 마련중, 3월께 위원회 열릴 예정
대전시는 당초 매봉근린공원 개발안에 주민들이 반대하자 연구기관 옆으로 아파트를 건립하는 개발안을 내놨다. 이에 1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고 도시공원위원회는 재심의로 제동을 걸었다. <사진=15개 출연연> 대전시는 당초 매봉근린공원 개발안에 주민들이 반대하자 연구기관 옆으로 아파트를 건립하는 개발안을 내놨다. 이에 1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고 도시공원위원회는 재심의로 제동을 걸었다. <사진=15개 출연연>

대덕특구내 매봉근린공원 아파트 건립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는 지난해 12월에 이어 지난 2일 '2018 제1차 도시공원위원회'를 열고 매봉근린공원 아파트 건립 등 개발사업안의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위원회는 아파트 건설로 공원의 녹지가 분할되는 것에 우려를 표하며 아파트 부지를 옮기는 방안, 아파트 부지 축소, 충분한 녹지면적 확대를 주문했다.

매봉근린공원 개발안은 오는 2020년 7월 1일  장기 미조성 공원 일몰제 해제로 사유지 개발이 가능해짐에 따라 12층 높이의 아파트 450세대가 연구기관 옆에 들어서는 계획이다.

당초 대전시는 도룡동 사거리 KAIST 교수아파트와 현대아파트, 공동관리아파트 인근에 450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서는 안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매봉산 난개발을 반대하는 도룡동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시청 방문 등 항의 집회를 지속하자 아파트 위치를 연구기관 옆으로 변경했다.

이에 1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보안과 연구환경 저해 문제를 제기하며 대대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위원회는 출연연과 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반영, 녹지 면적 확대와 아파트 위치 변경 필요성을 지적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매봉근린공원 수정안과 대책안 마련을 진행 중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보완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다음 위원회는 설명절, 위원 일정 조율 등에 따라 3월께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