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국을 배낭처럼 멘다"···소형셀 SW 상용화 '눈앞'

ETRI 연구팀 "통신 사각지대 해소···해외기술 종속 탈피"
배낭형 기지국 기술 구성 예시.<사진=ETRI 제공>배낭형 기지국 기술 구성 예시.<사진=ETRI 제공>

국내 연구팀이 기지국을 배낭처럼 메고 다니는 소형셀 SW 기술 개발하고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LTE-TDD(Time Division Duplex) 기술과 이중연결성이 지원되는 소형셀 SW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LTE-TDD 기술은 상향(Uplink)과 하향(Downlink)의 비율을 시간으로 나눠 사용 가능한 기술이다. LTE에서는 7가지 방법으로 상·하향 링크 비율을 달리한다. 한정된 데이터에 대해 상황에 맞게 상·하향 데이터 속도 비율을 조절한다.

이중연결성이 지원되는 소형셀 SW 기술은 LTE-A프로(Pro)기술이라고 불리며 5G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는 사용자가 두 개의 기지국을 동시 연결해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기술이다. 5G에서는 4G와 5G 기지국을 동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향후 사람이 많이 모이는 경기장·백화점·재난지역·군통신 등에서 사용될 수 있다. 특히 1만 명을 수용하는 야구 경기장의 경우 소형셀 100개 가량을 붙이면 기존 데이터 서비스 대비 50배 정도의 전송속도로 향상시킬 수 있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이번 기술은 LTE 소형셀 기술 독립을 원하는 업체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도울 수 있다"라며 "5G 이동통신 스몰셀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