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젊은 과학자 지원 "연구결과보다 과정 중요"

'Young Scientist 양성 사업' 실시
3000~5000만원 연구비 지원···총 17개 과제 선정
젊은 연구자들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아이디어로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다.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총장 문길주)는 올해부터 'Young Scientist 양성 사업'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의 특징은 학생이 자유롭게 연구주제를 제안하고 주도적으로 연구를 수행하는 등 연구결과보다 연구수행 과정을 중요시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선정된 연구사업에는 연간 3000~5000만원의 연구비가 지원된다. 학생은 연구결과에 대한 부담없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다양한 연구를 시도할 수 있다.

천성준 UST-한국생명공학연구원 스쿨의 생명공학전공 학생은 '적조 발생과 사멸 과정에서 고세균과의 상호작용 규명'이라는 연구주제로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천 학생은 단세포로 이루어지며 원핵생물, 진핵생물에 속하지 않는 제3의 생물인 고세균이 비타민을 만드는 기능이 있다는 학계의 연구 결과에 착안했다. 이어 적조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는 것을 목표로 연구를 수행하게 됐다.

이 밖에 조은실 UST-KIST 스쿨 바이오 메디컬 전공 학생의 '시냅스 단백질의 항 뇌전증 효과연구' 등 17개 연구프로젝트가 사업에 선정됐다.

문길주 총장은 "노벨상 수상자 중 상당수는 대학원 시절에 생각했던 아이디어를 꾸준히 연구해서 결실을 맺는다"며 "앞으로도 성실 실패를 인정하는 'Young Scientist 양성 사업'을 통해 학생들이 마음껏 연구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