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현장에 온 듯한 생동감" 파노라마 실황중계 기술 개발

ETRI, 초고화질 대화면 파노라마 'UWV 기술' 선보여
인천공항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난타 공연' 중계 예정
ETRI 연구팀이 개발한 UWV 기술인 대화면 파노라마 영상.<사진=ETRI 제공>ETRI 연구팀이 개발한 UWV 기술인 대화면 파노라마 영상.<사진=ETRI 제공>

국내 연구팀이 초고화질 대화면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현장감을 극대화하는 울트라 와이드 비전(UWV) 실황중계 기술을 개발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19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진행되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축하 문화공연 '난타'를 인천공항 ICT라운지에서 UWV 실감 영상으로 실황중계 한다고 밝혔다.

UWV는 총 길이 가로 15m, 세로 4m의 48대 멀티패널 대화면으로 초고화질(UHD) 해상도를 유지하며 3배의 크기를 가지는 파노라마 영상기술이다.

사용자에게 생생한 현장감을 주는 대표적 기술인 가상현실(VR)은 머리에 쓰는 영상표시장치인 HMD를 통해 시청해야 하지만 UWV는 가상현실이 주는 불편함과 어지러움 없이 사람의 시야를 채움으로써 고화질 대화면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실재감을 자연스럽게 제공한다.

ETRI 연구팀이 개발한 UWV 실황중계 기술은 3대의 UHD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대용량 영상들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하나의 대화면 파노라마 영상으로 생성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기술이다.

TV 생중계를 시청하듯 시청자들은 스포츠나 공연 실황을 커다란 파노라마 화면이 설치된 곳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연구팀은 지난해 11월 인천공항 ICT라운지에 48대의 멀티 패널 기반 UWV 재생시스템을 설치했다. 설치된 이후 평창동계올림픽 영상과 대한민국 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최정호 과기부 평창ICT올림픽추진팀장은 "UWV 기술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5대 중점 ICT 서비스 중 하나로 한국의 우수한 ICT 기술력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술"이라며 "UWV 실황중계 서비스를 계기로 우리의 앞선 ICT를 알리고 ICT 산업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일 ETRI 테라미디어연구그룹 그룹장은 "UWV 기술의 응용 분야가 기존의 전시관, 영화, 스트리트 뷰 등에서 스포츠, 콘서트, 문화공연 등 다양한 분야로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며 "UWV 기술은 360도 VR과 같은 새로운 실감 미디어 서비스 시장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