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아리랑 위성영상 필리핀·인도에 수출···총 600만 달러 규모

과기부, 다목적실용위성 3호·3A호·5호 등 영상 수출
다목적위성 3A호로 촬영한 필리핀 위성영상(위). 다목적위성 3호·3A호로 촬영한 인도 위성영상(아래).<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다목적위성 3A호로 촬영한 필리핀 위성영상(위). 다목적위성 3호·3A호로 촬영한 인도 위성영상(아래).<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세계적 우주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 다목적실용위성 영상이 해외로 수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쎄트렉아이이미징서비스가 필리핀과 인도에 해당 국가 영토를 촬영한 국내 다목적실용위성 영상을 직수신 방식으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한국이 개발한 실용급 인공위성인 다목적실용위성 3호·3A호·5호의 첫 번째 직수신 방식 위성영상 수출계약이다. 필리핀과는 1년간 1억페소(약 198만 달러), 인도와는 2년간 40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은 지난 20여 년간 지속적인 위성개발을 통해 해상도 등 성능향상을 이뤄왔다. 지난 2016년 7월에는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0.5m 이하급 초고해상도 위성영상 시장에 진입했다.

필리핀과의 위성영상 수출 계약은 지난 2015년 국내 위성영상 직수신 설비를 수출한 데 이은 후속 계약이다. 1년간 1억 페소에 다목적실용위성 3호(광학)·5호(레이더)의 필리핀 영토 촬영영상을 필리핀에서 직수신하는 조건이다.

필리핀은 잦은 구름에 가려 지상 상황을 파악하기 어려운 열대지역에 위치해 있어 초고해상 레이더 영상 활용에 대한 수요가 높다. 주야간·전천후 촬영이 가능한 레이더 위성영상으로 홍수 피해파악, 국토 관리 등 필리핀 국가 정책 수립 등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인도와는 2년간 400만 달러에 다목적실용위성 3호(광학)·3A호(광학)의 인도 영토 촬영 영상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에서 실시간으로 인도 측에 전송하는 가상 직수신 조건이다. 가상 직수신은 해당 국가의 위성 안테나 설비 없이도 항우연 측에서 원본 위성영상을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직수신과 같은 영상 수신 가능하다.

항우연과 쎄트렉아이이미징서비스는 지난 2013년부터 인도 측과 위성영상 관련 기술 전반에 대한 지원을 통해 국내 위성 기술의 우수성을 선보이며 수출 기반을 닦아온 바 있다.

최원호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번 필리핀과 인도와의 수출계약은 우리나라 위성기술의 우수성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며 "앞으로 우주기술 개발과 우주산업 육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뒷받침하고 우리나라 혁신성장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