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이 행복한 '과학기술 역할과 책임' 논의 장 열린다

오는 23일 DCC서 개최···발달 장애인 등 위한 정책 방향 토론
장애인을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과 책임 논의하고 정책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오는 23일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장애인이 행복한 사회를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과 책임'을 주제로 현장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장애인 관련 단체, 산·학·연 전문가 등 60여명이 참석하여 장애인을 위한 과학기술 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정부의 GDP 대비 연구개발 투자 비율이 세계 1위 수준임에도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일상생활 불편 해결이나 삶의 질 개선에서 과학기술의 역할이 부족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 따라서 장애인에 대한 과학기술적 지원 확대를 위한 자문을 준비하고 있다.

국내 전체 인구 중 등록 장애인은 지난 2016년 기준으로 4.9%(약 251만명)이며, 등록 장애인 중 발달장애인(지적 장애와 자폐성 장애 포함)은 8.7%이다. 

발달장애는 높은 유병률, 장애 영속성, 발병 원인의 복합성, 증세의 다양화라는 특징이 있다. 또한, 영유아기에 주로 시작된다는 점에서 평생 돌봄이 요구된다. 또한, 10대 이하 발달 장애 인구 등을 위한 국가 차원의 정책 지원과 대응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 

장애 관련 전문가들은 "복지와 과학기술의 정책적 연계 부족이 문제"라며 "중장기 장애 대응 기술개발 지원과 대규모 그룹 연구플랫폼 구축 등에 대한 정부 지원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이에 자문회의는 발달장애를 중심으로 현장 토론회를 마련했다. 이 토론회를 통해 장애치료 전문가, 기술개발 연구자 등의 의견을 수렴해 장애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사람 중심'의 과학기술 정책을 모색할 계획이다.  

현장 토론회 직후 열리는 제3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장애인을 위한 과학기술 정책 방향구체화 등도 논의된다.  

염한웅 자문회의 부의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사회적 약자 중 어린 연령대 위주인 발달 장애인을 위한 과학기술 정책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면서 "과학기술계가 장애인의 삶의 질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가 주최하고 STEPI가 주관한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현장토론회 홍보 포스터.<자료=STEPI 제공>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현장토론회 홍보 포스터.<자료=STEP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