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 KAIST서 명예박사학위 받아

지난 23일 KAIST 학위수여식서···과학기술 발전기여 공로 인정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가 KAIST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다. <사진=KAIST 제공>권오현 삼성전자 대표가 KAIST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다. <사진=KAIST 제공>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이 동문으로서는 최초로 모교인 KAIST로부터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지난 23일 열린 2018년 KAIST 학위수여식에서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회장에게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25일 밝혔다. 

권 회장은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KAIST 전기전자공학 석사학위, 미국 스탠퍼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연구소 연구원을 시작으로 삼성전자 반도체부문 부회장, 2012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을 거쳐 현재 삼성전자 대표이사 및 삼성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재직 중이다.

권 회장은 샐러리맨에서 출발해 최고경영자 자리까지 오른 샐러리맨의 신화를 이룬 인물로 꼽히고 있다. 삼성의 반도체 사업이 종합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고 삼성전자가 글로벌 초일류 기업의 반열에 오르는데 구심점 역할을 했다.

특히 반도체 기술이 일본에 비해 크게 뒤쳐져 있던 1988년 삼성반도체통신으로 자리를 옮겨 4M D램 개발에 직접 참여했고 1992년에는 세계 최초 64M D램 개발을 주도해 독자적 반도체 설계, 공정 등 자체기술로 우수 특허를 다수 확보했다.

권 회장은 기업가로서의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09년에 국가품질경영대회 금탑산업훈장, 2014년 한국의 경영자상 및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