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연, 위장질환 예방·개선 물질 기술이전

연구소기업 노바케이메드에 선급실시료 7천만원 경상로열티 매출의 3%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송광훈 한약연구부 박사팀이 개발한 숙취해소와 알코올성 위장질환 예방, 개선 기술을 연구소기업 노바케이메드(대표 권석형)에 이전했다고 27일 밝혔다.

과다한 알코올 섭취는 위장질환을 일으킬 수 있고 심할 경우 위염 또는 위궤양을 일으키기도 한다. 또 스트레스와 빈번한 음주는 심각한 위궤양과 간질환을 동반한다. 때문에 이를 개선하기 위한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이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시장제품은 주로 간 기능 개선, 간 손상 억제, 간질환 예방 등 간 보호 기능에 초점을 뒀다. 반복된 음주로 발생할 수 있는 알코올성 위장 손상을 예방하는 복합기능 소재 개발은 미진한 상황이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위장질환 예방과 개선이 주요 기능이며, 한약재인 백편두 추출물을 소재로 활용해 알코올 섭취로 인한 위장벽 손상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있다.

또 혈액 내 알코올과 아세트알데이드 함량을 감소시키고 알코올 분해 효소인 알데히드탈수소효소의 활성을 증가시켜 부작용 없이 숙취해소와 위장질환 예방,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관련 기술은 지난해 9월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현재 특허협력조약(PCT) 국제 출원을 진행 중이다. 이번 기술이전에 따른 선급실시료는 7000만원이며, 경상로열티는 총 매출액의 3%다.

송광훈 박사는 "이번 기술이전 후 기업과 기술 협력을 통해 숙취해소 능력이 탁월한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라면서 "한약기반 신소재 개발과 기술연구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바케이메드는 2016년 10월 한의학연 제2호 연구소 기업을 설립됐다. 한의학연은 '백편두 추출물 포함 비알코올성 지방간 예방, 치료 기술과 죽엽, 황금 추출물 포함 비만 억제 기술 등을 출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