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우주시대 개막", '차세대중형위성 2호' 개발 돌입

과기부, 산업체 KAI 주관 개발···2020년 개발 완료 후 발사 목표
차세대중형위성 1호기·2호기 궤도운영 예상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차세대중형위성 1호기·2호기 궤도운영 예상도.<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국내 산업체 주관으로 차세대중형위성 2호기 개발이 착수되며 본격적으로 '민간 우주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차세대중형위성 2호기를 올해부터 국내 산업체 KAI(한국항공우주산업) 주관으로 개발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KAI 본사에서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사업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주관기관 KAI는 2020년까지 차세대중형위성 2호기 개발 완료를 목표로 위성 시스템·본체 개발, 위성 조립·시험 등을 수행한다. 실용급 위성개발을 출연연이 아닌 민간 기업이 주관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차세대중형위성은 국내 독자기술로 확보한 500㎏급 중형위성 표준형 본체와 0.5m급 광학탑재체가 탑재된 국산 표준모델이다.

2020년까지 중형위성 1호기·2호기를 개발해 효과적인 국토관리와 재난·재해 대응 등을 위한 초정밀 광학관측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기는 항우연 주관으로 2015년부터 개발에 돌입했다. 2019년 발사를 목표로 현재 상세설계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비행모델 조립에 착수할 예정이다.

과기부는 산업계에 위성개발 기술을 체계적으로 이전해 민간이 중형급 실용위성의 자체제작 능력을 확보함으로써 국내 위성개발 역량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중형위성 2호기는 우리나라 우주개발 역사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선진국에 비해 우주개발을 늦게 시작해 그간 출연연 중심으로 우주개발을 추진해왔지만, 이번 착수회의를 계기로 민간이 주도하는 실용급 위성개발 시대가 개막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