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 더 정확히 '지르코늄-89' 직접 생산 공급

원자력연, 반감기 긴 방사성동위원소 양산해 분당서울대병원에 제공
RFT-30 사이클로트론: 조기 암 진단을 위한 동위원소 등을 생산하는 입자 가속기.<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RFT-30 사이클로트론: 조기 암 진단을 위한 동위원소 등을 생산하는 입자 가속기.<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반감기가 더 길어 차세대 의료진단용 동위원소로 주목되는 지르코늄-89(Zr-89)를 국내에서 생산, 공급하며 암 진단을 보다 정확히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RFT-30 사이클로트론을 이용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르코늄-89 양산에 성공하고 분당서울대병원에 공급했다고 4일 밝혔다.

원자력연은 양성자를 가속해 암 등 질병진단을 위한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를 생산하는 입자 가속기 RFT-30 사이클로트론을 이용해 지르코늄-89를 국내에서 양산하는데 성공했다.

지르코늄-89는 암 진단용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검사와 같은 영상진단에 사용하는 동위원소. 반감기가 3.3일로 몇 시간에 불과한 기존 동위원소들에 비해 반감기가 길다. 지르코늄-89와 결합한 약물을 체내에 주입하면 영상을 통해 약물의 체내 움직임을 장시간 관찰 할 수 있어 이를 활용한 연구가 활발해지는 추세다.

해외에서는 임상실험 등에 활용하고 있지만 국내는 아직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가 나지 않아 동물실험용이나 연구용으로만 사용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가 완료되면 국내에서도 생체내 반응시간이 긴 항체, 단백질, 나노약물 등을 이용한 종양과 면역연구에 활용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원자력연은 지난해 9월 박정훈 첨단방사선연구소 박사팀이 고체 분리법을 이용한 지르코늄-89 양산시스템을 구촉한바 있다. 이 시스템은 하이드록사메이트라는 특수흡착제를 활용해 불순물을 분리하고 원하는 물질을 추출하는 기술로 지르코늄-89를 핵종 순도 99.9%까지 분리, 정제할 수 있다.

현재 한번의 공정으로 130밀리큐리(mCi, 방사선량을 나타내는 단위) 수준의 생산기술을 확보했다. 이는 25곳의 의료기관에 공급가능한 수준이다. 향후 300mCi 수준으로 생산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국내 의료기관은 지르코늄-89를 고가로 수입하거나 반감기가 짧은 동위원소를 사용해왔다. 원자력연의 양산시스템 구축으로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져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자력연은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매달 정기적으로 신청을 받아 월 1~2회 공급할 계획이다.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 소장은 "동위원소 생산과 공급시스템을 정립시켜 핵의학연구와 산업체에서 필요로하는 동위원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산된 지르코늄-89(사진 왼쪽)와 운반용기(오른쪽).<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생산된 지르코늄-89(사진 왼쪽)와 운반용기(오른쪽).<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