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방광질환 유발 단백질 발견···치료제 개발 가능성↑

김건화 기초지원연 박사팀, 신주현 충남대 병원 교수팀과 공동 연구
요로상피 조직에서 질환 유발 단백질 찾아
국내 연구진이 과민성 방광질환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발견함에 따라 이를 치료할 실마리가 제시됐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이광식)은 김건화 바이오융합분석본부 박사팀이 신주현 충남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요로상피(尿路上皮)조직에서 과민성 방광질환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과민성 방광질환 환자는 남녀 모두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기존 약물이나 수술적 치료만으로는 만성 과민성 방광증상을 치료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민성 방광질환은 전립선 비대증에서 흔히 나타난다. 이 질환은 신경, 근육적 요인과 요로상피조직 반응체계가 변화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질환에 대한 정확한 원인과 발생 기전은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환자에게는 항콜린제나 아드레날린 약물 치료 등 방광근육을 이완시키는 방식의 약물이 흔히 사용되지만 합병증이 적지 않다. 치료환자의 절반 정도는 약물치료를 포기하는 실정이다. 

기초지원연 연구진은 단백질체 실험을 통한 질환타겟 단백질 탐색과 신호 네트워크 분석을 진행했다. 충남대 연구진은 동물 모델을 제작하고 발현 검증을 수행했다.

김건화 기초지원연 박사는 "후속 연구를 위해 과민성 방광 환자의 요도상피조직을 이용해 치료제 개발을 위한 표적을 선별하고 있다"며 "연구원이 보유한 하이컨텐트 스크리닝(HCS) 자동화 장비를 활용해 기존 약물들을 이용한 치료 가능성을 확인해 과민성 방광질환 신규 치료제 개발 연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단백질체학 분야 전문지 '분자세포프로테오믹스(Molecular and Cellular Proteomics)' 지 온라인판에 지난 달 1일자로 게재됐다.

동물모델 실험 장면.<충남대 제공>동물모델 실험 장면.<충남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