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육군 맞손 "선진화된 전투발전 시스템 구축"

7일 합의각서 체결···육군연구소 설치·운영, 교육과정 개설 등 추진
KAIST가 육군과 산, 학, 연 연구개발 역량을 공유하고 전력 증강을 지원한다. 양측은 향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선진화된 전투발전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KAIST(총장 신성철)는 7일 육군과 합의각서(MOA)를 체결하고 '육군 4.0 특별 연수과정' 교육을 개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육군연구소 설치·운영, 교육과정 개설, 학-군 간 협력 방안 등을 논의, 추진한다.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KAIST 퓨전홀에서 육군 4.0 특별 연수과정이 진행되고 있다. 이 교육과정은 육군본부, 교육사령부, 군수사령부 등 육군 간부 15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4차 산업혁명을 통해 현대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과 접할 수 있는 최첨단 장비 등에 대한 교육을 이수할 예정이다.

김수현 KAIST 안보융합연구원장은 "이번 협약과 육군 4.0 특별 연수과정을 통해 KAIST와 육군이 지능화·무인화·자동화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미래 전장에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교류, 협력 프로그램을 함께 기획하고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우리 군의 전투발전 역량을 증진시킬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육군과 KAIST의 MOA 체결식 모습(신성철 KAIST 총장(좌), 김용우 참모총장(우).<사진=KAIST 제공>육군과 KAIST의 MOA 체결식 모습(신성철 KAIST 총장(좌), 김용우 참모총장(우).<사진=KA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