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써니의 느린여행]즐겨찾기가 있나요

내가 사는 도시로 여행을 떠나는 방법
글 ·그림 : 강선희 anger15@nate.com
꿈꾸는 여행가 강선희 작가는 도서 '청춘, 카미노에서 꽃피다'를 출간한 바 있습니다. 단순한 여행이 아닌 여행에서 느끼는 자신만의 삶과 길을 기록하는 강선희 작가의 [써니의 느린여행]이 매월 둘째 주 목요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겨운 풍경과 함께, 바쁜 일상 속 힐링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대전에 지하철이 생긴 이후로 어디 갈 일이 있으면 제 시간을 잘 지키는 지하철을 타는 걸 선호하는데, 가끔은 버스를 타고 싶을 때가 있다. 바로 봄 바람이 불어올 때다. 겨우내 볼이 땡땡 얼 정도로 차가운 바람에 시달리다가 우연히 봄바람을 만나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하루 종일 건물 안에 있다 보니 비 맞을 일도 눈 맞을 일도 별로 없어 바깥날씨가 어떤지 무감각해지곤 하는데, 어느 새 겨울이 마침표를 찍었고 지난 주에는 봄비가 내려었단다. 그 봄비가 언제 내렸는지 기억도 안 나는데 말이다.
 
휘모리장단 같은 한 주가 끝나고 봄비처럼이나 반가운 일요일이 돌아왔다. 거짓말처럼 따뜻한 날씨에 본능적으로 버스에 올랐다. 목적지는 수통골.

버스가 달리기 시작하니, 열려진 창문 틈새 사이로 봄바람이 비집고 들어와 콧등을 간지럽혔다. 두 볼에 스며드는 따뜻한 봄의 기운을 오래오래 느끼고 싶어졌다. 공교롭게 노선이 제일 긴 버스를 타다니, 운이 좋았다고 볼 수 있을까.

종점행 버스는 긴장할 필요가 없어서 좋아한다. 어디쯤 가고 있는지 안내방송에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되니 스르륵 잠이 들어도 부담 없고, 이어폰에서 흘러 나오는 음악에 푹 빠져 종점에 도착한 줄 몰라도 걱정 없다. 기사아저씨가 "다 왔어~ 내려~!"하고 친절히 소리쳐주기 때문이다.

영사기처럼 휙휙 스쳐 지나가는 창문 밖 풍경에는 평소보다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날씨가 포근하니 다들 나처럼 봄볕을 즐기러 나왔나 보다. 겨울 내내 이 도시 절반 이상의 인구가 약속이라도 한 듯 새까만 롱패딩만 입고 다녔는데, 저 멀리 강아지와 산책을 나온 아가씨의 파스텔톤 외출복을 보니 드디어 컬러의 계절이 돌아오는구나 싶었다. 몹시 반가웠다.
 

매일 오가는 출퇴근 길에서 벗어나 시야에 새로운 풍경을 넣는 것이 재미있다. 내가 사는 도시임에도 신선하다. 일상을 탈출한 해방감과 동시에 일터에서 벗어나 빨리빨리 움직이지 않아도 되는 하루. 시간에 쫓길 필요가 없는 날이어서 차가 막힐 것 같아도 버스를 타고, 버스 창 밖으로 일어나는 일들을 호기심 있게 관찰해보는 느긋한 여유를 가져 본다.

어떤 사람들은 말한다. 우리의 삶 자체가 여행이라고. 즐거운 일만 일어나는 게 여행이 아닌 것처럼, 그 말은 일리가 있다. 꼭 차를 타고 비행기를 타고 멀리 가야만 여행이 아니며, 누군가와 함께 왁자지껄 떠나야만 여행이 아니다. 단지 내가 필요한 건 내가 사는 도시를 바라볼 색다른 시선이다.
 

그리고 내가 일요일을 손꼽아 기다리는 또 하나의 즐겨찾기. 커피!
 
생긴 지 얼마 안 된 우리동네 카페 'café bru'는 커피가 정말 기똥차게 맛있다. 이런 즐겨찾기는 집에서 멀지 않아야 하고 맛있어야 자꾸 생각난다. 거기다 공간이 주는 매력과 선곡센스까지 겸비한 카페라면 일주일에 한 번 커피를 마시러 가는 길이 기다려질 수 밖에 없다.
 
바 자리에 앉아 고소한 커피향에 퐁당 빠져 있으면 정성을 다해 만든 커피를 내어준다. 다른 곳과 다르다. 천편일률적인 프랜차이즈 카페처럼 딸깍, 버튼 한 번에 내려지는 커피가 아니라 시간을 두고 천천히 만들어지는 커피라서 더욱 마음에 든다.

커피 한 잔을 주문하고 지긋이 기다리는 시간이 좋다. 주인장이 내 커피를 만드는 과정을 염탐하는 재미도 발견했다. 그리고 그 기다림 끝에 받은 커피는 항상 따봉이다!
 
피아노 선율 가득한 음악, 군더더기 없이 원목으로 심플하게 꾸며진 공간이 주는 편안함. 내가 할 일은 커피잔을 비워내는 것 뿐. 한 모금 두 모금 커피를 음미하는 그 순간이 정말 더 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 손님이 별로 없을 땐 책을 읽기도 하고 글을 쓰기도 하는데, 그럼 그 분위기에 젖어 커피를 한 잔 더 마실 때도 있다.  

바삐 사는 다른 요일들엔 절대 생각할 수 없는 여유이기 때문일까. 일주일에 하루 정도는 좋아하는 것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여유를 꼭 가지려고 노력한다. 내가 좋아하는 소박한 즐겨찾기 하나로 하루가 행복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