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기부, 블록체인 시범사업 추진

"블록체인으로 꿈꾸는 투명한 신뢰 사회 구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은 블록체인 우수 활용사례 발굴을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블록체인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데이터의 안전성과 거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는 미래 유망기술이다. 과기부는 모든 산업 분야 블록체인 기술 활용 확산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파급효과가 크고 국민 체감 편익이 높은 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국가기관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범사업 과제의 사전수요조사를 진행했다. 41개 기관이 제출한 72개 과제 중 6개 사업에 전년 대비 3배 규모인 42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선정된 과제로는 ▲투명한 전자투표 시스템 (선관위) ▲블록체인 기반 전자문서 발급 인증 시스템 (외교부) ▲믿을 수 있는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 (농식품부) ▲종이 없는 스마트계약 기반 부동산거래 플랫폼 (국토부) ▲빠르고 효율적인 스마트 개인통관 서비스 (관세청) ▲청년활동지원 온라인 플랫폼 (서울시) 등이다.

최영해 과기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을 열어갈 핵심 기술로 금융뿐만 아니라 물류, 유통, 인증, 전자투표와 같은 신뢰가 필요한 모든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다"라며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을 공공분야에 활용하는 것은 물론 민간분야 수요창출로도 연계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