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실크기반 우수한 전자섬유 더 쉽고 간단하게 제작

김병훈 인천대 교수 연구팀, 전도도와 열 내구성 높아
열적 내성이 강한 전자섬유. (a) 실크에 전자섬유 바느질해 전기 전도도 실험 후 (b)열을 주면서 전기 전도도 유지되지는 확인.<사진=한국연구재단>열적 내성이 강한 전자섬유. (a) 실크에 전자섬유 바느질해 전기 전도도 실험 후 (b)열을 주면서 전기 전도도 유지되지는 확인.<사진=한국연구재단>

국내연구진이 우수한 전자섬유를 더 간단하고 쉽게 제작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한국연구재단은 김병훈 인천대학교 교수와 전준우 박사과정생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실크를 이욯해 전기 전도도와 열 내구성이 높은 전자섬유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휴대하기 쉽고 유연한 전자소자 수요가 증가하면서 그래핀, 탄소 나노튜브처럼 전도성과 유연성을 동시에 갖는 다기능 전자섬유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가 활발하다. 하지만 제조과정이 복잡해 대량생산이 어렵고 나일론과 면 등 일반 섬유 기반의 전자 섬유는 열을 가하면 전자섬유의 기능을 잃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실크 내의 단백질이 가열되면 파이로프로테인으로 변형되면서 고온에서도 안정적인 형태를 유지하고 전기 전도도가 높아지는 특성에 주목했다. 

또 실크의 축 방향으로 장력을 주면 축을 따라 탄소 구조가 잘 발달해 기계적, 전기적 특성이 우수한 파이로프로테인을 제작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활용했다.

연구팀은 이런 성질을 이용해 현재 상용화되고 있는 실크에 축 방향으로 장력을 가하고 고온의 열처리를 통해 파이로프로테인 기반의 전자섬유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개발한 전자섬유는 매우 높은 전기 전도도(1000 지멘스, S/cm)를 가지며 열 내구성이 좋아서 가열해도 그 특성을 잃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제조한 전자섬유가 열에 강하다는 점에 착안해 금속화학물 산화아연(ZnO), 몰리브덴다이셀레나이드(MoSe₂), 질화니오븀(NbN) 등을 증착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실크 기반의 전자섬유 반도체와 초전도체에 해당하는 전기적 특성을 보였다.

김병훈 교수는 "이 연구는 기존의 상업용 실크를 이용해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전기 전도도가 높은 다기능 전자섬유 제작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 휴대용 디스플레이, 입을 수 있는 전자기기, 에너지 저장 장치 등 필요한 전자섬유가 개발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교육부 소관), 일반연구자지원사업(과기부 소관) 지원으로 수행됐다. 결과는 재료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머티리얼스 투데이(Materials Today)에 7일 게재됐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