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전기 시내버스' 달린다

대전시, 18일 전기 시내버스 시승식 열어
전기 시내버스 차종.<사진=대전광역시 제공>전기 시내버스 차종.<사진=대전광역시 제공>

대전에 전기 시내버스가 달린다.

대전광역시가 전기 시내버스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오는 18일 오후 2시 신대공영차고지에서 전기버스와 2층버스, 3문 저상버스 시승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전기 시내버스 시범사업은 올해 전기버스 2대와 충전기 2대를 도입·설치하는 사업으로 총 11억6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날 시승식에서 전기버스는 주행테스트(311번 버스노선)를 병행할 예정이다. 전기버스뿐만 아니라 2층 버스와 3문 저상버스를 전시해 다양한 버스를 업계 관계자들에게 소개한다.

대전시는 그동안 전기버스를 도입한 지자체를 방문해 운행방식과 주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주행테스트를 통해 배터리 성능을 검증하고 5월 중 전기버스 차종을 확정해 9월까지 충전기 설치와 전기버스 출고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10월부터 본격 운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양승찬 대전시 교통건설 국장은 "올해 시범사업을 통해 대전시 여건에 적합한 차종과 충전시설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향후 전기 시내버스 확대방안을 마련해 도시 대기환경 개선에 일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승식 일정.<그림=대전광역시 제공>시승식 일정.<그림=대전광역시 제공>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