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전자책을 자동 변환···시각장애인 위한 핵심기술 개발

ETRI 연구진 개발···변환도구, 저작도구, 리더, 서비스 플랫폼 활용
시각장애인을 위해 전자책을 자동 변환해 들려줄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ETRI는 국제표준 기술인 이펍(EPUB) 기반으로 일반 전자책을 시각장애인이 자유롭게 청취가 가능토록 해주는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그동안 시각장애인들이 도서를 접근하는 방식은 점자나, 음성도서, 그리고 '데이지’(DAISY)'라는 시각장애인용 전용 도서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시각장애인을 위해 일반 콘텐츠의 별도 재가공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연간 신간의 4~10%만 제한적으로 제공됐다.

ETRI 연구진은 최근 발간되는 도서 대부분이 전자책으로도 동시 발간된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와 관련된 기술 개발을 수행했다.

연구진은 시각장애인이 음성으로 스마트폰 화면상의 내용을 전달하는 스크린리더 기능을 활용해 문자정보는 일부 이해하고 있지만 수식이나 그림 등의 내용 전달에는 표준화 방식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연구진은 수식이나 표 등과 같은 학습용 콘텐츠 표현을 위해 한국어에 특화되어 소리를 읽는 독음(讀音)규칙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책속의 표나 그림, 수식 등도 음성으로 시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게 됐다.

개발된 기술은 변환도구(Converter), 저작도구(Author), 리더(Reader), 서비스 플랫폼 기술 등 4개 핵심기술로 구성됐다.

'변환도구'는 기존에 제작된 도서를 시각장애인이 이해할 수 있는 표준 전자책규약으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저작도구'는 전자책 제작자가 최초 저작 단계에서부터 표준 접근성 규약에 맞게 전자책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리더'는 비장애인이 전자책을 읽기 위해 필요한 기능들을 제공할 뿐 아니라 시각장애인들도 해당 기능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터치입력과 문자음성 자동변환 기술(TTS) 출력 기능을 이용해 전자책을 탐색하고 끊어 읽기, 연속읽기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전자책 뷰어(Viewer)이다. 

'서비스 플랫폼'은 전자책을 검색하고 다운로드 받아 읽을 수 있게 하는 전자책 제공 서버 개념이다.

이로써 ETRI는 시각장애인에게 격차 없는 정보 접근권 및 학습권을 제공키 위해 ▲TTS를 통한 본문 읽기 기능 ▲장애인 인터랙션에 기반한 전자책 뷰어 ▲장애인 접근성 지원 차원에서 전자책을 손쉽게 저작하고 변환할 수 있는 저작도구 및 변환도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확산하기 위해 전용 '앱'도 만들었다. 앱을 깔아 실행시키면 iOS단말이나 안드로이드 단말내 탑재된 스크린 리더 기능과 연동되어 책의 내용을 읽어준다.

연구진은 현재 중학교 수준의 수식이나, 표 등의 전달 기술을 개발했으며, 향후 전문적인 서적까지 전달하기 위해 더 복잡하고 난이도 있는 수식이나  표, 그래프, 복잡한 그림 등을 말로 들려주기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시각장애인들도 새로운 기술에 적응하기 위한 시간도 요구된다. 

현재 이 기술은‘씨(SEA) 플랫폼’이란 이름으로 상표를 등록하고 사업화 준비 중에 있다. 연구진은 올해 국립장애인도서관의 도움을 받아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연구책임자인 길연희 책임연구원은 "전자책을 유통하는 회사의 경우 장애인이 독서에 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자체 리더 단말기가 없어 장애인이 독서에 애로를 겪고 있다"면서 "일반 기업도 장애인 복지를 위해 전자책 접근성에 대한 관심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장애인 접근성 전자책 서비스 플랫폼 기술 개발'과제의 지원을 받았다. 

ETRI가 개발한 전자책 리더 기술을 활용해 양주혜(시각장애인 1급)씨가 전자책을  듣고있는 모습.<사진=ETRI 제공>ETRI가 개발한 전자책 리더 기술을 활용해 양주혜(시각장애인 1급)씨가 전자책을 듣고있는 모습.<사진=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