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셈·위드텍·꿈비·성진테크원 등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2년간 최대 6억원 R&D자금과 4년간 최대 2억원 마케팅 지원
대덕벤처 6개 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돼 집중 육성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산업공정 모니터링 위드텍, 유아용 매트 꿈비, 광통신설비 파이어폭스, 표면검사 장비 코셈, 항공부품 성진테크원, 정밀가공부품 알피에스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한 글로벌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선정된 글로벌 강소기업은 평균 매출액이 122억원, 매출액대비 수출비중이 36%, 3년 평균 R&D 투자율 7%이상으로 연구개발 중심의 수출기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2년간 최대 6억원의 R&D자금과 4년간 최대 2억원의 해외마케팅 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된다. 이밖에 대전시 기업수요 맞춤형 지역자율 프로그램도 지원받는다.

대전지역 기업은 2016는 6개사, 지난해 5개사에 이어 올해 6개 기업에 선정돼 17개 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되게 됐다.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대전지역 수출 유망 중소기업을 혁신성과 성장성을 갖춘 글로벌리더 기업으로 육성하게 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큰 도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직수출 500만 달러 이상인 지역의 수출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1000만 달러 이상 수출 선도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