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AI·빅데이터 활용해 '혁신신약 개발' 앞당긴다

과기부 'AI·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 착수
신약개발 단계별 AI·빅데이터 활용 방안.<사진=과기부 제공>신약개발 단계별 AI·빅데이터 활용 방안.<사진=과기부 제공>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신약 개발이 앞당겨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4개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연구팀을 구성해 신약 개발 시간·비용 단축을 위한 'AI·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GIST(광주과학기술원), 경상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한국화학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크게 AI 학습을 위한 화합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약물-표적 간 관계, 약물작용 등을 예측하는 AI 플랫폼 개발로 이뤄진다. 개발된 플랫폼은 연구자·기업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내년 중 공개할 계획이다.

우선 국가연구개발사업을 통해 한국화합물은행에 축적된 연구데이터와 국내외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해 AI 학습을 위한 화합물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된다.

구축된 플랫폼에 문헌 분석(텍스트마이닝), 심화학습(딥러닝) 기술 등을 접목해 약물-표적 상호작용, 약물동태·독성 등을 예측하는 AI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AI 플랫폼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실험을 통한 검증을 수행해 예측 결과가 실제로 나타나는지 확인하고, 그 결과를 플랫폼이 다시 학습하도록 한다.

과기부는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평균 5년이 소요되는 후보물질 개발 기간을 최대 1년까지 단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원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바이오와 AI·빅데이터 기술이 만나면 신기원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정부는 바이오와 데이터, 네트워크, AI 기술의 융합을 통해 혁신성장 동력 발굴뿐 아니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