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아시아 화보]매서운 중국의 '기술 진보' 현장

"中 8000만 전기충전소 10년 내 깔겠다"‧‧‧세계 가전소비 시장 장악 분위기
중국 상하이 = 김요셉 기자 joesmy@hellodd.com 입력 : 2018.06.14|수정 : 2018.06.14
중국의 4차 산업혁명 대표 기업들의 기술 진보가 매섭다. 자율주행차를 비롯해 인공지능, 로봇, 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 대표 기술분야에서 대부분 선두급 기술 수준으로 두각을 나타냈다는 평가다.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15일까지 열리는 'CES 아시아 2018'에서는 중국 혁신 기업들이 전세계 소비가전 시장을 장악하려는 듯 높은 기술 수준의 최첨단 혁신기술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 그 현장을 화보로 담았다.

AI 피아노.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피아노가 알아서 건반을 누르면 반주자 없이 편하게 노래만 부르면 된다.<사진=김요셉 기자>AI 피아노.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피아노가 알아서 건반을 누르면 반주자 없이 편하게 노래만 부르면 된다.<사진=김요셉 기자>

3차원 홀로그램 효과가 펼쳐진다. 홀로그램을 자유자재로 디자인해 광고시장을 장악하려는 중국 'DseeLab'.<사진=김요셉 기자>3차원 홀로그램 효과가 펼쳐진다. 홀로그램을 자유자재로 디자인해 광고시장을 장악하려는 중국 'DseeLab'.<사진=김요셉 기자>

LEAPMOTOR "앞으로 중국에 전기밧데리 충전소가 8000만개가 더 필요하다. 10년 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전기를 충전할 수 있게 만들겠다."<사진=김요셉 기자>LEAPMOTOR "앞으로 중국에 전기밧데리 충전소가 8000만개가 더 필요하다. 10년 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전기를 충전할 수 있게 만들겠다."<사진=김요셉 기자>

2018 CES 아시아는 세계 자율자동차의 각축전. 벤츠부터 BYD, BYTON, 캐딜락, 현대기아차까지 전세계 자율차 경쟁기업들이 총출동했다. 그런 가운데 중국 기업들의 도전이 유독 거세다.<사진=김요셉 기자>2018 CES 아시아는 세계 자율자동차의 각축전. 벤츠부터 BYD, BYTON, 캐딜락, 현대기아차까지 전세계 자율차 경쟁기업들이 총출동했다. 그런 가운데 중국 기업들의 도전이 유독 거세다.<사진=김요셉 기자>

ROADSTAR*AI 스타트업은 중국에서 자율주행차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사진=김요셉 기자>ROADSTAR*AI 스타트업은 중국에서 자율주행차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사진=김요셉 기자>

자율주행은 기본. 자동차 내부에서 즐기게 될 엔터테인먼트가 무궁무진하다.<사진=김요셉 기자>자율주행은 기본. 자동차 내부에서 즐기게 될 엔터테인먼트가 무궁무진하다.<사진=김요셉 기자>

가상 이미징 기술로 특허받은 헤드업 디스플레이. 올해 CES 아시아 혁신상을 거머줬다. 음성인식과 내비게이션, 비젼시스템을 고화질로 접할 수 있다. 중국의 Futurus Technology 기업이 개발했다.<사진=김요셉 기자>가상 이미징 기술로 특허받은 헤드업 디스플레이. 올해 CES 아시아 혁신상을 거머줬다. 음성인식과 내비게이션, 비젼시스템을 고화질로 접할 수 있다. 중국의 Futurus Technology 기업이 개발했다.<사진=김요셉 기자>

중국 스타트업들이 이번 CES 아시아에 대거 참가해 새로운 기술을 선보였다. 100개 이상의 스타트업들의 교류 열기가 뜨겁다.<사진=김요셉 기자>중국 스타트업들이 이번 CES 아시아에 대거 참가해 새로운 기술을 선보였다. 100개 이상의 스타트업들의 교류 열기가 뜨겁다.<사진=김요셉 기자>

사람의 마음과 같은 마음으로 동감하는 iPAL 로봇들.<사진=김요셉 기자>사람의 마음과 같은 마음으로 동감하는 iPAL 로봇들.<사진=김요셉 기자>

로봇이 온라인 건강 진단기능부터 시험, 건강위험 경보까지 알린다.<사진=김요셉 기자>  로봇이 온라인 건강 진단기능부터 시험, 건강위험 경보까지 알린다.<사진=김요셉 기자>

해양로봇 전문기업 ROBOSEA의 거대한 가오리 로봇 모델.<사진=김요셉 기자> 해양로봇 전문기업 ROBOSEA의 거대한 가오리 로봇 모델.<사진=김요셉 기자>

수중 로봇 드론만 있으면 바닷 속에서 인어공주와 함께 노닌다?<사진=김요셉 기자>수중 로봇 드론만 있으면 바닷 속에서 인어공주와 함께 노닌다?<사진=김요셉 기자>

미국 자유의 여신상을 한 층 한 층 쌓아올리고 있는 3D 프린터 '메이커봇'<사진=김요셉 기자>미국 자유의 여신상을 한 층 한 층 쌓아올리고 있는 3D 프린터 '메이커봇'<사진=김요셉 기자>

인공세포부터 심장 등 인공장기까지 프린트 가능한 한국 ROKIT의 대표 바이오 3D프린팅 제품. 3D프린터 강국 중국에서도 ROKIT의 바이오 3D프린터는 높은 관심을 받았다. ROKIT의 궁극적 목표는 의사들이 수술실에서 직접 인공장기를 프린팅해 환자 시술에 적용하는 것이다.<사진=김요셉 기자>인공세포부터 심장 등 인공장기까지 프린트 가능한 한국 ROKIT의 대표 바이오 3D프린팅 제품. 3D프린터 강국 중국에서도 ROKIT의 바이오 3D프린터는 높은 관심을 받았다. ROKIT의 궁극적 목표는 의사들이 수술실에서 직접 인공장기를 프린팅해 환자 시술에 적용하는 것이다.<사진=김요셉 기자>

한국기업 세미솔루션 "블랙박스도 스마트하게 진화하고 있습니다"<사진=김요셉 기자>한국기업 세미솔루션 "블랙박스도 스마트하게 진화하고 있습니다"<사진=김요셉 기자>

한국기업 QUANTUM GAMES가 선보인 '야구 연습 시뮬레이터'<사진=김요셉 기자>한국기업 QUANTUM GAMES가 선보인 '야구 연습 시뮬레이터'<사진=김요셉 기자>

VR 게임은 이미 대세. 실제 좀비와의 전투가 벌어진양 총싸움에 열중한다.<사진=김요셉 기자>VR 게임은 이미 대세. 실제 좀비와의 전투가 벌어진양 총싸움에 열중한다.<사진=김요셉 기자>

수십여명의 사람들을 실시간으로 인식한다. 추정 나이, 남성 여성을 구분하는 것은 기본!<사진=김요셉 기자>수십여명의 사람들을 실시간으로 인식한다. 추정 나이, 남성 여성을 구분하는 것은 기본!<사진=김요셉 기자>

아기가 소변을 배설하면, 핸드폰으로 알람이~ '스마트 기저귀 스티커'<사진=김요셉 기자>아기가 소변을 배설하면, 핸드폰으로 알람이~ '스마트 기저귀 스티커'<사진=김요셉 기자>
솔라 가방. 태양광으로 충전된 가방으로 핸드폰 충전이 가능하다.<사진=김요셉 기자>솔라 가방. 태양광으로 충전된 가방으로 핸드폰 충전이 가능하다.<사진=김요셉 기자>

전세계 언어 동시번역기. 세게 최초 인공지능 스마트 스크린을 탑재한 중국의 'Alcorrect Translator'<사진=김요셉 기자>전세계 언어 동시번역기. 세게 최초 인공지능 스마트 스크린을 탑재한 중국의 'Alcorrect Translator'<사진=김요셉 기자>

모바일폰으로 피아노 치기는 너무 힘들어! 그래서 준비했다. 바닥에 넓직하게 차려진 증강현실 피아노.<사진=김요셉 기자>모바일폰으로 피아노 치기는 너무 힘들어! 그래서 준비했다. 바닥에 넓직하게 차려진 증강현실 피아노.<사진=김요셉 기자>
중국 상하이 =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