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기부·행안부 정부세종 신청사 입지 확정

행복청, 3825억 투입 19년 착공해 21년까지 완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이전 부지가 확정됐다.<사진=행정안전부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 이전 부지가 확정됐다.<사진=행정안전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의 세종 이전을 위한 신청사 입지가 확정됐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원재)은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추가이전하는 과기부와 행안부의 청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 세종 신청사 입지 및 건립계획안'을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신청사 위치는 중앙행정타운과 조화와 연계성을 위해 정부세종청사 지역으로 결정됐다. 각 부처의 원활한 업무 협의와 국민의 접근 편의성을 고려해 중앙부의 부지를 신청사 입지로 최종 선정했다.

입지 위치는 보건복지부 우측 1-5생활권으로 중심행정타운 4필지(C10, C11, C12, C43)다. 현재 용도는 상업 용지로 추후 청사용지로 변경할 예정이다.

신청사 총 사업비는 약 3825억원, 규모는 연면적 약 13만8000m²로 2019년 말에 착공해 2021년 완공될 전망이다.

행안부와 행복청이 공동으로 설계 공모를 실시하고 기본·실시 설계와 시공·관리는 행안부가 주관해 시행하게 된다.

설계는 창의적 설계안 도출을 위해 국내외 건축가를 대상으로 1차 아이디어 공모와 2차 설계안 공모를 포함하는 2단계 국제 설계 공모 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6월말 설계 공모안 공고를 통해 10월 말까지 최종 당선작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당선작을 토대로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19년말 착공할 예정이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행안부와 협업을 통해 신청사를 차질없이 건립해 행복도시 세종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부와 행안부의 행복도시 이전은 지난해 10월 두 부처의 이전 근거를 담은 '행복도시 특별법'이 개정되고 올해 3월 공청회를 거쳐 행안부에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을 변경고시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