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 '불량 유리 잡는 센서' 상용화 성공

대형 유리기판 두께·굴절률 측정 센서 개발···노비텍에 이전·상용화
표준연 기술을 기반으로 상용화한 '대형 유리기판 두께와 굴절률 측정 센서'.<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표준연 기술을 기반으로 상용화한 '대형 유리기판 두께와 굴절률 측정 센서'.<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진종한 광학표준센터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강한 진동 환경에서도 실시간으로 대형 유리기판의 두께와 굴절률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표준연은 지난해 이 기술을 광계측 전문기업인 노비텍(이준영 대표)에 이전했다. 노비텍은 이를 기반으로 상용화 제품을 개발했고 이번달부터 글로벌 유리 전문기업과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초대형 TV 제작이 가능해지고 소비자들이 대형 화면을 선호하게 되면서 LCD(액정표시장치)의 핵심 부품인 유리기판 시장이 부상하고 있다. 수 미터 크기의 유리기판을 불량 없이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모든 면적이 균일한 두께로 생산돼야 한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진동이 발생하는 공정에서 유리기판에 굴곡이 없는지 완벽히 검사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했다. 기존 센서로는 심하게 흔들리는 유리기판 두께를 안정적으로 연속 측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광간섭계를 기반으로 대형 유리기판의 두께를 실시간 측정하는 센서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센서는 세계 최고의 진동 둔감(vibration insensitive) 성능을 자랑해 진동이 강한 악조건 속에서도 정확한 두께 측정이 가능하다.

이번 기술의 또 다른 특징으로는 굴절률 측정이 있다. 빛은 재질에 따라 전파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기존에는 별도 과정을 통해 유리기판의 굴절률을 파악한 다음 두께 측정이 가능했다. 이번 기술은 센서 하나로 굴절률까지 함께 알 수 있어 사전에 굴절률을 측정하는 번거로운 작업이 필요하지 않다.

진종한 책임연구원은 "수많은 IoT 기반 첨단 제품에 사용되는 유리기판 생산 공정에 적용 가능한 최적의 측정기술"이라며 "기존의 외국산 센서로는 대응이 불가능한 두께와 굴절률 동시 측정을 실현했다"고 말했다.

이준영 대표는 "표준연의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우수한 제품을 개발, 글로벌 기업에 공급하게 됐다"라며 "해외시장에도 진출해 유리기판뿐만 아니라 태양광 패널, 실리콘 웨이퍼 등의 분야로 시장을 확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